​[코로나19]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 4475명 중 544명 증상 발현”

송종호 기자입력 : 2020-02-21 16:23

신천지 교회 '방역 철저' [사진=연합뉴스 제공]


보건당국 조사 결과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 4475명 중 544명이 증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21일 브리핑을 통해 “신천지대구교회 4475명을 조사한 결과 544명이 ‘증상이 있다’고 대답했다”고 밝혔다.

대구 신천지교회서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는 전날 오후 4시기준 43명에서 이날 오전 9시 기준 82명으로 급증했다.

지난 18일 대구·경북 지역 첫 번째 확진자이면서 이 교회 첫 감염자인 31번째 학진자가 발생한지 나흘 만이다. 이 교회 감염자 수만 국내 총 확진자수 156명의 절반을 넘어섰다.

이번 증상 조사는 신도 9000여명에 대한 전수감시에 따른 것이다.

보건당국은 해당 교회 내 감염 양상이 심각하다고 판단하고, 교회 신도 전체에 대한 감시를 시작했다. 해당 교회 신도 약 9000명 중 우선 명단이 파악된 4475명부터 자가격리를 실시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