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금태섭·김남국 소중한 자산…쓰일 방법 고민하겠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2-20 11:37
김성환 "훌륭하게 쓰이도록 하는 방안 고심하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조국'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 서울 강서갑 지역의 공천과 관련, "금태섭 의원과 김남국 변호사는 우리 당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우리 당의 훌륭한 재원들이 소중하게 쓰일 수 있도록 하는 방법에 대해서 고민을 해보겠다"고 했다.

김성환 대표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의 메시지가 있다"며 이렇게 전했다.

김 실장은 "방법이 어떻게 될 지는 잘 모르겠다. 두 분이 다 우리 당의 재원이다. 훌륭한 재원이 훌륭하게 쓰이도록 하는 방안을 고심하고 계시다고 이해해달라"고 했다.

민주당에선 '조국 백서' 필진으로 참여한 김 변호사가 소신 발언을 이어온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 출마를 선언하면서 '조국 선거'가 되는 거 아니냐는 우려가 퍼지고 있다.

김 변호사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일반 경선 자체를 못 하게 하려는 저질 B급 정치를 안 하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김 변호사는 이어 "왜 기득권 현역 의원이 공정한 청년 신인의 도전을 비겁하게 회피하는지 참으로 안타깝다"고 했다.

당으로부터 부적격 판정을 받고 강서갑 출마를 접은 정봉주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의 '중도' 뽕을 맞은 의원들이 김남국을 도륙하고 있는 것 같아 한마디 아니 할 수 없어서 끼어든다"며 "왜 김남국을 이렇게 난도질하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김해영 의원, 몇 명의 '입진보'들이 험지로 나가라고 하는데 그런 곳에 가서 떨어진 뒤 그분 인생 책임질 것이냐"며 "대한민국 모든 언론이 '김남국 조리돌림'을 하고 있기에 수많은 언론의 거짓, 가짜 프레임과 2·3중으로 싸워야 하는 강서갑이야말로 진짜 험지 중의 험지"라고 강조했다.

금 의원은 지난 18일 김 변호사의 출마와 관련, "이번 총선을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는 없다"며 "우리 당을 위해 제가 막아내야 한다"고 했다.
 

'조국백서' 필진인 김남국 변호사(왼쪽)가 18일 서울 강서갑 출마 기자회견을 예정했다 취소한 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오른쪽)을 향해 "왜 허구적인 '조국 수호' 프레임을 선거에 이용하려고 하느냐"라며 "선의의 경쟁을 하고 싶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사진은 국회 정론관에서 각각 기자회견하는 김남국 변호사와 금태섭 의원의 자료사진. 2020.2.18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