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보건소 방역 모습 [사진= 종로구 제공]


서울 종로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20일 종로구에 따르면 추가 확진자는 부암동에 거주하는 74세(45년생) 남성으로 현재 서울의료원에 격리 중이다.

추가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종로구는 도서관, 복지관, 경로당, 체육시설 등 주민들의 이용이 많은 공공시설에 대해 현재 임시 휴관 중인 시설 외에도 임시 휴관 시설을 확대한다. 임시 휴관하는 시설 명단은 종로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종로구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24시간 비상체제를 갖추고 코로나19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또한 어린이집, 경로당, 다중이용시설 등의 방역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특히 대학 기숙사와 학교 주변 원룸 등 유학생 집단거주지역 방역도 꼼꼼히 진행하고 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방역, 예방수칙 안내 등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주민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손 씻기, 마스크 착용, 기침 예절 등을 준수하여 주시기 바라며, 증상이 나타날 경우 반드시 종로구보건소, 질병관리본부(1339) 또는 다산콜센터(120)로 연락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