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종로구 확진자, 부암동 거주 70대 남성…임시 휴관시설 확대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2-20 10:48

종로구보건소 방역 모습 [사진= 종로구 제공]


서울 종로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20일 종로구에 따르면 추가 확진자는 부암동에 거주하는 74세(45년생) 남성으로 현재 서울의료원에 격리 중이다.

추가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종로구는 도서관, 복지관, 경로당, 체육시설 등 주민들의 이용이 많은 공공시설에 대해 현재 임시 휴관 중인 시설 외에도 임시 휴관 시설을 확대한다. 임시 휴관하는 시설 명단은 종로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종로구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24시간 비상체제를 갖추고 코로나19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또한 어린이집, 경로당, 다중이용시설 등의 방역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특히 대학 기숙사와 학교 주변 원룸 등 유학생 집단거주지역 방역도 꼼꼼히 진행하고 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방역, 예방수칙 안내 등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주민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손 씻기, 마스크 착용, 기침 예절 등을 준수하여 주시기 바라며, 증상이 나타날 경우 반드시 종로구보건소, 질병관리본부(1339) 또는 다산콜센터(120)로 연락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