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제3회 한탄강 평화포럼 개최

(포천)최종복 기자입력 : 2020-02-19 18:53

[사진=포천시제공]

경기포천시는 19일 반월아트홀 소극장에서 ‘제3회 2020 새로운 미래, 함께하는 한탄강 평화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에는 통일부, 경기도, 사)아태평화교류협회, 사)우리경제협력기업협회, 관내 기관․단체 및 포천 시민 등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평화경제 실현을 위한 다양한 관점에서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포럼은 박윤국 포천시장의 환영사와 서호 통일부 차관,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장, 조용춘 포천시의회의장의 축사를 시작으로 박영민 대진대학교 교수,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신명섭 경기도 평화협력국장, 이계삼 포천시 부시장, 정태헌 우리경제협력기업협회 회장이 주제발표를 한 후 포럼 참석자 간 자유토론을 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박영민 교수는 ‘DMZ 접경지역의 인문학적 자원과 활용방안’이라는 주제로 DMZ 평화를 위한 노력의 역사 및 가치, DMZ의 비무장지대를 허물 수 있는 예술의 힘 등 DMZ를 통한 한반도 평화 실현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두 번째 주제발표자로 나선 김진향 개성공단지원재단 이사장은 ‘개성공단과 한반도 평화경제’라는 주제로 개성공단은 이미 체험해 본 평화경제의 창이며 개성공단 재개 시 발생되는 경제적인 효과와 남북 관계 개선 효과 및 정부의 의지 등을 역설하며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서 개성공단은 하루 빨리 제기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다음으로 신명섭 경기도 평화협력국장은 ‘경기도 평화협력사업 추진계획’이라는 주제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중심 경기도가 평화협력을 위해 해온 노력, 추진 중인 평화협력사업, 사업을 통해 얻게 되는 경제적인 이익 등에 대해 발표하며 “경기도는 북한과 접해있는 최북단 광역자치단체로 남북관계는 경기북부 발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며 “경기도는 평화경제를 적극 뒷받침하여 남북 간 평화번영이 실현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했다.

제1회부터 한탄강 포럼을 이끌어 오고 있는 이계삼 포천시 부시장은 “포천의 평화경제 비전과 전략”이라는 주제로 평화경제의 주춧돌이 될 한탄강의 비전과 전략을 시작으로 평화도시 남북경협 거점도시 실현을 위한 추진중인 다양한 사업들을 설명하고 다양한 남북경협 전략들을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정태헌 (사)우리경제협력기업협회장은 남북경협 현장에서 경험을 쌓아온 전문가로서의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남북 교류 및 남북경협 추진방안에 대해 의견을 개진하고, 포천시와 우경협의 협업을 통해 도출될 수 있는 여러 가지 경제적인 이익 등에 대하여 설명했다.

박윤국 시장은 “지난해 포천시는 남북경협 거점 평화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씨앗을 심고 변화의 싹을 틔우기 위해 조직개편과 조례제정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고, 2020년 경자년 올해에는 확실한 성과로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고자 한다.”며 “그 어느 때보다도 새로운 평화의 도시로 비약적인 발전의 중심에 서있는 포천시가 통일한국시대 중심도시로 도약하려면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남북경협 거점도시로의 도약 의지를 확고히 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