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뿐인 코스닥 활성화] 코스닥 활성화 위해 진짜 필요한 것은

서호원 기자입력 : 2020-02-20 08:0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코스닥시장이 좀처럼 활기를 되찾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코스닥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정부가 세제 혜택을 내걸면서 코스닥벤처펀드까지 잇따라 내놨지만 시장은 오히려 뒷걸음질 쳤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코스닥 투자 활성화를 위한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해 5월 30일부터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증권거래 세율을 0.05%포인트 내렸다. 하지만 추가 인하나 과세체계 개편은 이뤄지지 않았다. 코스닥 지수는 여전히 700포인트 선에서 움직이지 않으며 오리무중인 상태다. 즉 장기투자자에게 주식 양도 차익 과세 공제 혜택을 부여하고, 스톡옵션 과세제도를 개선하는 등 투자 활성화를 위한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금융투자업계는 정부가 보다 친기업적인 정책을 내놔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들은 정부 주도의 유동성 공급이 지닌 맹점을 지적하고 직접 개입보다는 코스닥 상장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데 집중해줄 것을 주문하고 있다.

실제 거래소는 코스닥시장 상장요건을 시가총액 등 시장 평가 중심으로 재편키로 했지만 실효성에 의문이 따른다. 무엇보다 정부가 지난 2018년 내놓았던 코스닥벤처펀드는 천덕꾸러기 신세로 전락한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정부가 벤처기업을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공모주 우선 배정이나 소득공제 등의 당근을 내놨지만 코스닥 지수는 2018년에만 15% 넘게 하락했다. 이와 함께 코스닥벤처펀드도 같은 해 10%를 넘나드는 손실을 냈다.

더욱이 이 펀드는 출시 첫해 공모 설정액이 8000억원에 달했다. 하지만 전날 기준 설정액은 1년 사이 2338억원이나 빠져나가면서 4471억원 미만으로 주저앉았다. 펀드를 처음 내놓은 2018년 4월부터 보면 더 심각하다. 코스닥벤처펀드는 순자산 상품을 출시하자마자 2조원(공모+사모)을 넘어섰지만, 이제는 순자산 4107억원(공모형)으로 줄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