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코로나19 확진자 추가에 장중 2200선 붕괴

서호원 기자입력 : 2020-02-19 10:40

 

코스피 2200선이 무너졌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연이어 발생했다는 소식 때문이다.

19일 오전 10시 38분 기준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7.40포인트(0.79%) 내린 2191.48을 가리켰다.

지수는 전장보다 13.63포인트(0.62%) 오른 2222.51에서 출발했으나 중앙방역대책본부가 확진자 수를 발표한 이후인 오전 10시께 하락세로 전환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15명 추가돼 국내 확진자가 46명이라고 밝혔다. 본부는 오전 10시와 오후 5시 등 하루 2차례 코로나19 환자 현황을 공개한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은 664억원, 외국인은 330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804억원을 순매수했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19포인트(1.35%) 내린 673.73을 가리켰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