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불출마 의원, ‘살신성인의 용단’ 높이 평가”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2-18 10:03
"좋은 후보, 이기는 후보 공천할 것"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은 18일 최근 불출마를 선언한 당내 의원들을 향해 “개인적으로 아깝고 안타깝지만, 나를 불살라 전체를 구하려는 살신성인의 용단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불출마 선언은 그동안 우리 당이 미흡했던 보수의 핵심 가치인 책임과 헌신을 몸소 실천하는 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불출마를 선언한 의원 한분 한분은 모두 훌륭한 의정 활동과 탁월한 리더십을 지닌 신념과 행동의 정치인”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김성태 의원은 열사의 땅, 중동 파견 노동자에서 국회 원내대표까지 현장 경험을 살려 피땀어린 열정을 바쳤다”며 “명의로 이름이 높았던 박인숙 의원은 우리 사회 병폐를 진단하고 치유하려는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국회 부의장을 역임한 5선 정갑윤 의원은 그 경륜으로 더 큰일을 해내기를 바라는 지지자들의 염원을 애써 뿌리쳤다”며 “해수부장관을 지낸 유기준 의원은 법률가의 정신으로 공정한 사회 만들기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이제 우리가 할 일은 자명하다”면서 “좋은 후보, 이기는 후보를 공천해 반드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혁신의 바람을 일으켜 나라와 경제를 살리는 데 앞장서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길만이 대의를 위해 자신의 정치적 꿈을 접은 분들의 뜻을 존중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다시 한 번 불출마를 선언한 의원들의 희생과 헌신에 깊이 감사드린다. 숭고한 뜻이 결코 바래지지 않도록 노력할 것을 다짐한다”고 덧붙였다.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송한섭 변호사 영입 기자회견 도중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지사에 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