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대표, ‘LG 디자인 심장’서 2020년 첫 현장경영 펼쳐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2-18 11:00
‘고객 시선 사로잡고, 가슴 뛰게 하고, 다음 제품까지 기대하게 만드는 디자인’ 강조 LG전자, 고객 페인 포인트 등 핵심가치를 디자인적으로 해석해 제품 반영, 고객가치 기반 디자인이 최종 양산까지 이어지는 디자인 리더십 발휘키로 구 대표, 국내와 해외의 고객 접점 및 미래준비 현장을 순차적으로 찾아 구성원 격려하고 경쟁력 확보 방안 점검할 계획

구광모 LG 대표가 지난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를 방문해 미래형 커넥티드카 내부에 설치된 의류관리기의 고객편의성 디자인을 살펴보고 있다[사진=LG전자]


구광모 LG 대표이사(회장)가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를 방문하면서 2020년 현장경영을 시작했다. 디자인경영센터는 LG가 만드는 모든 제품의 디자인을 총괄하는 이른바 ‘디자인 경영의 심장’이다.

18일 LG에 따르면 구 대표는 LG전자 서초 R&D 캠퍼스 내 ‘디자인경영센터’를 방문해 출시 예정 제품들의 디자인을 살펴보고, 고객가치 중심의 디자인 현장경영에 나섰다.

구 대표가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하는 제품을 만들어 내는 데 있어 첫 단계인 디자인 분야의 경쟁력을 살피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LG전자의 디자인 핵심기지를 찾은 것이다.

구 대표는 “디자인은 고객이 우리 제품에 대해 첫 인상을 받고 사고 싶다는 가치를 느끼는 처음 순간이자, 고객이 제품을 사용하는 내내 섬세한 배려와 편리함에 감탄하고 고객을 돋보이게 만들어 주는 것도 디자인일 것”이라며 “디자인이야말로 고객 경험과 감동을 완성하는 모든 과정”임을 강조하고 디자인의 역할에 대한 자부심을 고취했다.

현장에는 노창호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을 비롯해 LG전자의 선행디자인 및 각 사업부문 디자인 연구소장과 상품기획담당, 젊은 책임급의 사업가 인재들이 참석했다.

구 대표는 고객의 시선을 사로잡고, 가슴을 뛰게 하고, 다음 제품까지 기대하게 만드는 디자인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디자인 조직과 일하는 방식이 개방적이고 창의성과 다양성이 존중돼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는 철저한 고객의 눈높이에서 내부 관점 또는 기존 관행에서 벗어나 다양한 협력과 통섭이 중요할 것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구 대표는 이날 참석한 LG전자의 디자인 부문 리더들에게 “새로운 고객경험을 선사하는 디자인을 차곡차곡 쌓아 고객감동의 품격을 높여주기를 기대한다”며 어려움이 있다면 언제든 도울 것이라고 응원했다.

노창호 디자인경영센터장은 이 자리에서 고객의 페인 포인트(Pain Point) 등 핵심가치를 디자인적으로 해석해 제품에 반영하고, 고객가치 기반의 디자인이 최종 양산까지 이어지도록 디자인 리더십을 확보해 나가는 등 LG전자의 디자인 전략 방향을 밝혔다.

구 대표는 올해 출시 예정이거나 검토중인 LG전자의 스마트 도어, 벽밀착 OLED TV 등 혁신 가전제품들과 커넥티드카, 디지털콕핏 등 자동차 부품 영역의 제품들을 일일이 확인하고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디자인적 요소가 어떻게 반영되어 있는지 살펴봤다.

스마트 도어는 스마트홈 인공지능 솔루션을 적용한 출입문 시스템으로, 집 안팎을 IoT로 연결해 날씨, 일정 등 생활정보를 알려주고, 가전과 연동해 제품 상태도 점검할 수 있다. 3D 안면인식 등 복합 생체 인증 기술을 강화해 보안에 대한 고객 걱정을 덜고, 배송된 신선식품을 보관할 수 있는 냉장박스와 택배함까지 별도로 설치해 온라인 쇼핑과 식품 배달이 급증하고 있는 소비 트렌드 변화를 반영했다.

벽밀착 OLED TV는 벽에 완전히 밀착해 시청 몰입감을 높인 19.9mm 두께의 일체형 TV이다. 기존 벽걸이 TV가 뒷면이 평평하지 않거나 설치 시 TV와 벽 사이 공간이 생기는 고객 불편을 개선하기 위해, TV 내부와 후면 디자인 설계를 원점에서 다시 했다. 뒷면 공간이 생기는 원인인 케이블과 설치에 필요한 부품들을 본체에 내장하고, 화면·구동부·스피커 등을 포함한 OLED TV 전체를 벽에 틈새 없이 붙여 화면에 몰입할 수 있게 했다. 벽밀착 OLED TV는 올 상반기 내 출시될 예정이다.

LG 관계자는 “이번 디자인경영센터 방문을 계기로 코로나19 이후 분위기를 전환하고, 향후 국내와 해외의 고객 접점 및 미래준비 현장을 순차적으로 찾아 구성원들을 격려하고 경쟁력 확보 방안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