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2020년 내일채움공제 지원사업 공고

박흥서 기자입력 : 2020-02-18 08:05
청년 및 일반재직자 10명 대상 목돈마련기회 제공해 장기재직유도…3월 30일 신청마감

인천항만공사 전경[사진=IPA]


항만 협력기업의 핵심인재 유출을 막고 장기재직 유도를 통한 기업경쟁력 강화를 지원하는 인천항만공사(IPA)의 내일채움공제 사업이 올해도 추진된다.

인천항만공사(홍경선 사장 직무대행)는 인천항 중소협력기업에 근무 중인 청년 및 일반재직자의 장기재직 유도를 통해 안정적인 기업운영을 지원하기 위한 ‘2020년 내일채움공제 지원기업’을 다음달 20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과 핵심인력이 공동으로 매월 일정금액을 적립하고, 5년 이상 재직시 성과보상금 형태로 지급해 핵심인재의 장기재직 유도와 자산형성을 지원하는 공제사업이다.

올해 지원규모는 총 10명으로 협력 중소기업 당 최대 2명까지 지원할 수 있으며, ’19년 이후 일자리 창출실적이 있는 인천항 이용 중소기업이 지원대상이다.

지원기업으로 선정되고 핵심인력이 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하면 IPA는 기업적립금 중 매월 10만원씩 5년간 지원한다. 현재 IPA가 추진하는 이 사업을 통해 총 핵심인력 8명이 지원받고 있다.

내일채움공제 가입조건 등 사업참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인천항만공사 대표 홈페이지 - 일자리 매칭센터 바로가기 - 일자리 지원사업 -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접수 마감은 3월 20일까지이지만 선착순 마감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인천항만공사 일자리사회가치실 내일채움공제 지원사업 담당자(032~890~8085)에게 문의하면 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