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면 안돼"…김태호 거창 사무실까지 찾아간 '창원 성산' 한국당 예비후보

(창원) 최재호 기자입력 : 2020-02-15 10:32
​전략공천설에 김성엽 예비후보, 호소문 들고 거창 방문…강기윤·최응식 후보 또한 반발

김성엽 예비후보가 14일 거창에 있는 김태호 예비후보 사무실을 찾아 성산구 유권자들의 호소문이 담긴 봉투를 건네고 있는 모습. [사진=김성엽 후보 사무실 제공]

제21대 총선 양산을 선거구와 함께 자유한국당의 전략공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창원성산 지역구에 출마한 예비후보들의 반발 또한 커지고 있다.

김성엽 예비후보는 14일 오후 선거 일정을 모두 미루고 아직까지는 거창 출마를 고집하고 있는 김태호 예비후보 사무실을 방문, 호소문을 전달했다. 이날 김 후보는 김태호 예비후보를 직접 만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예비후보는 "연일 언론을 통해 제기되는 김태호 후보의 성산 출마설로 선거 활동에 많은 제약을 받고 있다"며 "지지자들 마저 전화 혹은 사무실 방문 등을 통해 의구심을 제기하는 등 일일이 대응하기도 벅찬 상황"이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김태호 후보 사무실 관계자는 "4년 전부터 고향으로의 복귀를 약속했는데 또다시 거짓말쟁이가 될수는 없는 일"이라며 "선거 사무실 외벽에 현수막도 치고 선거를 위한 모든 준비가 끝난 마당에 다시 다른 지역으로 간다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라고 전했다.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의 전략공천설이 나돌고 있는 창원 성산 선거구에는 한국당에서는 김성엽 예비후보 이외에 강기윤·최응식 예비후보가 이미 경선을 전제로 표밭을 훑고 있는 상태다.

강·최 예비후보 또한 "열심히 닦아놓은 지역구에서 갑자기 쫓아내는 모양새가 돼선 안된다" "지역 분위기를 너무 모르는 판단"이라며 전략공천설에 반발하고 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