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판매 우수협력사에 1억원 인센티브 쏜다"

조재형 기자입력 : 2020-02-13 09:01

지난 2일 방송된 '프롬바이오'의 관절 건강기능식품 '보스웰리아' 판매방송 장면. 이 회사는 CJ ENM 오쇼핑부문으로부터 지난해 하반기 우수한 판매실적을 인정 받아 3000만원의 인센티브를 받게 됐다.[사진=CJ오쇼핑 제공]

CJ ENM 오쇼핑부문이 2019년 하반기 판매 실적이 우수한 동반성장 협약기업 5곳에 총 1억원의 인센티브를 수여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3월 동반위와 체결한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 일환으로 8월 이후 두 번째다. 이 제도는 판매 수익을 협력사와 함께 나누는 성과공유형 인센티브 제도다. 협력사들은 취급고와 이익을 기준으로 산정되는 종합달성률 실적에 따라 최대 5000만원의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이번에 가장 많은 인센티브를 받은 곳은 건강기능식품(건기식) 제조사인 '프롬바이오'다. 프롬바이오는 건기식 '보스웰리아'와 매스틱', 다이어트 제품인 '망고다이어트'를 판매해 종합달성률을 목표 대비 20% 이상 초과 달성해 3000만원의 인센티브를 받게 됐다. 2015년 CJ오쇼핑을 통해 홈쇼핑 시장에 첫 발을 디딘 프롬바이오는 현재 CJ오쇼핑을 통해서만 연 200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또 여행용 캐리어 제조업체인 '더네이쳐홀딩스'와 언더웨어 제조업체인 '이너플랜'은 각각 각각 3000만원과 2000만원의 인센티브를 받았다. 영유아동 도서기업 '블루래빗'과 패션브랜드 '지오송지오'로 유명한 '앨리어트'도 각각 1000만원을 수상하게 됐다.

CJ오쇼핑 관계자는 "매년 두 번씩 실시하는 협력사 인센티브 시상이 건강한 홈쇼핑 산업 생태계 성장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파트너사와 함께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해 가는 라이프스타일 커머스 사업자로 성장해 나가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