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한 韓증시] '바이오 껑충' 헬스케어펀드 뜻밖의 반사이익

서호원 기자입력 : 2020-02-14 08:0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코로나19가 증시를 강타했지만, 이런 악재가 헬스케어펀드에는 되레 호재가 된 것으로 판단된다. 헬스케어펀드 수익률이 상승세를 보이면서 코로나19 충격을 무색하게 만들었다. 바이러스 치료제가 주목받으면서 제약·헬스케어 관련주도 강세다.

14일 증권정보업체 애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12일 기준 국내 헬스케어펀드의 3개월 수익률은 10.37%를 기록했다. 길게 묵힐수록 성적은 우수하다. 3년 수익률은 무려 23.31%다.

상품별로 보면 미래에셋자산운용이 내놓은 헬스케어펀드가 6개월 사이 28%에 가까운 수익을 냈다. 삼성자산운용 헬스케어펀드도 26.88%의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상장지수펀드(ETF)도 양호한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 '타이거 헬스케어 ETF' 수익률은 같은 기간 34.32%를 기록했다. 해당 상품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한미약품, 유한양행 등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을 담고 있다. 
 
이밖에 해외 헬스케어펀드 수익률 역시 상승세다. 해외주식형펀드 가운데 헬스케어섹터의 3개월 수익률은 15.16%다. 상황이 나쁘지 않다보니 빠져나갔던 자금도 다시 들어오는 모습이다.

국내 헬스케어펀드에선 6개월과 1년 동안 자금이 각각 164억원, 498억원씩 빠져나갔다. 그러나 최근 1개월 사이에는 47억원의 자금이 들어왔다.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된 뒤 주요 제약·바이오주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 주가는 최근 1개월 사이 각각 20%와 18% 가까이 상승했다. 코스피200 헬스케어지수도 지난해 8월 6일 1412.55로 내려앉은 뒤 약 6개월 만인 지난 10일 35% 넘게 올랐다.

선민정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제약·바이오 섹터는 코로나19 리스크에도 나홀로 갈 수 있는 섹터"라며 "수액이나 소염제·해열제 등 기본의약품 처방 증가로 인해 실적은 오히려 양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