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지난해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으로 1조4000억원 주인 찾아줬다

한영훈 기자입력 : 2020-02-10 12:00

[자료=금감원 제공 ]

#7개월 된 아기를 둔 김 모씨는 계좌통합관리서비스에 접속해 조회한 결과, 대학시절 사용하던 수시입출금식 예금계좌에 47만원의 잔액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후 주거래 은행의 계좌로 잔액을 이체해 아기의 옷과 육아용품을 구매한 뒤 “하루 하루 힘든 육아로 지친 삶에 작은 위로가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실시된 전 금융권 공동의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통해 162만 명이 약 1조 4000억의 잠자는 돈을 찾아갔다고 10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작년 11월11일부터 6주간 진행됐다. 소멸시효가 완성된 ‘휴면금융재산(2207억원)’과 소비자가 장기간 거래하지 않은 ‘장기미거래금융재산(1조1746억원)’을 통합해 실시됐다.

이는 최근 4년간 찾아간 ‘휴면금융재산’ 규모(2.3조원)의 약 60%에 달하는 수준이다. 단일 캠페인 실적으로는 최대 규모다.

유형별로는 보험금이 9247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보험금 중에는 장기미거래 보험금이 대부분(8781억원)을 차지했다. 이어 예‧적금(3013억원), 휴면성증권(1054억원), 미수령주식(574억원), 실기주과실(55억원), 신탁(10억원) 순이다.

연령별 실적은 60대 이상 고령층 비중이 46.1%로 가장 높았다. 50대 31.5%, 40대 13.9%, 30대 이하 8.6% 순으로 뒤를 이었다. 금감원 측은 “온라인 거래가 많지 않은 고령층이 방송, 신문을 통해 캠페인을 인지하거나, 금융사의 개별 안내를 받은 사례가 많았던 결과”라고 설명했다.

채널별 실적은 ‘영업점·고객센터’를 직접 방문해서 찾아간 금액이 1조3000원(94.8%)으로 가장 많았으며, ‘인터넷’ 475억원(3.4%), ‘모바일’ 254억원(1.8%) 순으로 뒤이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금투·보험 등 업권별로 개별 실시하던 방식에서 탈피해 전 업권 및 유관기관이 동시에 참여한 결과, 좋은 호응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올해에도 상반기 내에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실시한다. 이번 캠페인에는 ‘휴면금융재산’과 ‘장기미거래금융재산’ 외 ‘카드포인트’를 추가한다. 고령층이 숨은 금융자산을 더 많이 찾아갈 수 있도록 다각적인 방안도 강구할 예정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