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평화포럼] 세계 평화리더가 한자리…"남북철도·고성평화도시, 유엔 공식의제화 추진"

평창(강원도)=정혜인 기자입력 : 2020-02-09 11:38
9~11일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서 개최…평화경제·스포츠·DMZ평화지대·SDGs 논의 반기문·강금실·짐 로저스 등 전문가들 참석…'종전선언·평화협정 체결'도 주요 의제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평화 정신을 계승한 ‘2020 평창평화포럼’이 9일부터 오는 11일까지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2020 평창평화포럼’은 남북 관계의 역사적 변화를 끌어냈던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평화 정신을 계승하고, 이를 확산시킴으로써 평화 구축의 모멘텀을 한반도를 넘어 전 세계로 이어가는 글로벌 평화 플랫폼이다.

특히 이번 포럼은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이해 한반도 평화의 실현이 더는 미룰 수 없는 절실한 순간이라는 인식 아래 70주년 분단과 반복을 넘어 역사적인 평화 체제로의 전환을 위한 구체적 실천 방안의 검토와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포럼 개최를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포럼은 평화를 추상적으로 논의하는 자리가 아닌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라며 “남북,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한반도 주변의 미국, 중국 등에 (메시지를) 전달해 (논의된 내용이) 국제사회의 의제가 되는 것을 목표로 둔다”고 말했다.

특히 남북 철도·도로 연결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논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지사는 “철도 연결과 관련해 남북이 합의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없었다”며 “철도 건설 비용, 안전 등을 논의 국제사회가 비용을 조달하고 안전을 보장하는 등 구체적인 내용을 담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9일 오전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알펜시아컨벤션센터에서 2020 평창평화포럼 공식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유승민 2018 평창기념재단 이사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할 존스 제네바리더십공공정책연구소 대표, 구닐라 린드버그 IOC 집행위원,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 한왕기 평창군수.[사진=사진공동취재단]


최 지사는 “‘한국전쟁을 끝내자’라는 종전선언을 하고, 평화협정을 체결하는 의제를 담을 예정”이라며 남과 북이 정확히 반으로 나뉜 고성을 유엔평화도시로 만드는 방안도 논의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유승민 평창평화포럼 사무국장은 “오늘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개최된 지 정확히 2년째 되는 날”이라며 평창동계올림픽의 ‘평화 정신’을 이번 포럼을 통해 확신시키고 한반도 평화 구축의 동력을 키울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포럼 이후에도 논의된 사항을 구체화해 유엔 의제 등재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올해 2회째를 맞는 ‘2020 평창평화포럼’은 ‘평화! 지금 이곳에서’라는 슬로건과 ‘실천계획:종전(終戰)’이라는 대주제로 한반도 평화 실천 방안이 논의된다.

핵심 의제는 △평화경제 △평화스포츠 △비무장지대(DMZ)평화지대 △유엔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등 4개이다. 특히 한반도 신(新)경제개발계획 및 DMZ의 국제 평화지대 등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제시한 남북협력 구상에 대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이 집중적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기조연설로 문을 여는 이번 포럼에는 그로할렘 브룬틀란 전 노르웨이 총리이자 전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짐 로저스,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등이 세계 지도자급 인사와 평화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호세 라모스 오르타 전 동티모르 대통령의 기조연설도 예정됐었다. 하지만 오르타 전 대통령이 내부 사정으로 불참을 통보하면서 해당 기조연설은 연사들 간 ‘평화의 대화’로 변경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