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의 정치학] ② 트위터 페이스북도 美 대선 앞두고 서비스 개편 진땀

정명섭 기자입력 : 2020-02-07 08:00
트위터, 조작 콘텐츠 별도 표시하거나 삭제 페이스북, 딥페이크 영상 유통 금지 구글 트위터, 선거철 정치광고 제한 정책 도입
선거를 앞두고 글로벌 소셜미디어 서비스들도 올해 미국 대선을 앞두고 스스로 서비스를 개편하고 있다. 정치권으로부터 가짜뉴스, 여론조작의 온상이라는 지적을 피하기 위해서다.

전 세계 1억3000만명이 이용하는 소셜미디어 트위터는 오는 3월부터 합성, 조작 콘텐츠가 포함된 트윗을 삭제하거나 별도 표시를 하는 내용의 콘텐츠 규정을 신설했다. 트위터는 콘텐츠의 합성·조작 여부, 남을 속이려는 의도가 있는지, 내용의 심각한 폐해 유발 가능성 등을 판단한다. 이 중 1~2개의 규정을 위반하면 ‘변경됨’, ‘조작됨’이란 표시를 붙인다.

트위터는 지난해 10월 모든 정치 광고를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가짜뉴스와 혐오 콘텐츠가 확산되는 폐해를 막기 위해서다.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트위터에 모든 정치 광고 게재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정치 광고를 전면 중단한 이유에 대해 “정치적 메시지의 전파는 그 가치로 이뤄져야지 돈으로 매수돼선 안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은 ‘딥페이크(deepfake)’로 불리는 조작 동영상의 게시를 금지하기로 했다. 딥페이크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 다른 사람의 얼굴과 목소리를 합성하는 등의 조작된 동영상을 말한다.
 

글로벌 소셜미디어 업체들이 선거를 앞두고 서비스 개편에 나섰다. [사진=픽사베이 제공]
 

페이스북은 콘텐츠를 합성해 사람들을 오해하게 하는 경우, 영상에 등장하는 인물이 하지 않은 말을 한 것처럼 보이게 하는 경우 등을 판단해 콘텐츠를 차단하거나 삭제한다는 계획이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10월에 가짜뉴스, 허위정보가 담긴 글이나 사진에 ‘거짓 정보(false information)’라고 표시하는 정책을 도입했다. 거짓 정보로 판명된 게시물은 필터가 적용돼 흐릿하게 처리된다. 대선 후보가 페이스북에 광고를 얼마나 집행했는지 보여주는 ‘경비 추적기’도 선보인다. 선출직 공무원이나 선거 후보와 그들의 보좌진이 해커의 표적이 되지 않도록 계정을 보호하는 ‘페이스북 프로텍트’도 도입한다.

페이스북은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영국 데이터 분석업체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가 페이스북 이용자 8700만명의 개인정보를 수집해 도널드 트럼프 대선후보 캠프에 넘긴 사건이 알려지면서 곤욕을 치렀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는 처음으로 미국 의회 청문회에 불려가 질타를 받았다.

세계 최대 검색 엔진 구글도 지난해 11월 특정 집단을 목표로 한 정치광고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내놓았다. 2019년 12월 영국 총선을 앞두고 내놓은 정책이다. 나이, 성별, 그리고 우편번호 수준인 지역 정도로만 이용자를 표적으로 삼을 수 있도록 했고, 정치 광고주들은 특정 주제를 읽는 사람들을 겨냥하는 문맥 광고는 집행할 수 있다. 구글은 2018년 중간선거를 앞두고도 정치 광고에 특정 규제를 도입한 바 있다.
 

페이스북 로고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