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상근부회장에 우태희 전 산업부 차관 내정... '위상 강화 반영'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2-05 16:17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에 우태희 전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이 내정됐다.

상근부회장 자리에 차관 출신 인사가 오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존에는 산업부 1급 실장급 출신 인사가 맡아왔다. 대한상의의 위상·역할 강화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5일 재계에 따르면 우 전 차관은 대한상의 새 상근부회장에 내정돼 최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 취업심사를 통과했다. 이달 중 대한상의 내부에서 임명동의안 의결 등 절차를 거친 뒤 신임 상근부회장으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서울 배문고, 연세대 행정학과를 졸업한 우 전 차관은 1983년 27회 행정고시에 '최연소 수석'으로 합격하며 공직에 입문했다.

우 전 차관은 통상산업부 사무관, 산업자원부 IMF 대책반장, 지식경제부 에너지자원실 에너지절약추진단장,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 등을 두루 거쳤다. 노무현 정부 시절에는 청와대 산업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한 이력도 있다.
 

우태희 전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