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5G 클라우드 로봇 우한 병원 투입… "24시간 소독 한다"

윤경진 기자입력 : 2020-02-05 15:54
중국이 5G(5세대 이동통신)를 이용한 클라우드 로봇을 병원 업무에 활용하기 시작했다.

중국관영통신사인 차이나 CWW는 4일 중국의 클라우드 기반 로봇업체 클라우드마인즈가 중국 통신사 차이나모바일과 함께 기증한 5G 클라우드 스마트 로봇이 우한 셰허 병원과 우한 퉁지 톈여우 병원, 상하이 제6인민병원에 도입됐다고 보도했다. 이 로봇은 담당자들의 훈련이 완료되면 실무에 투입돼 의료진의 방역 작업에 사용될 계획이다.

가장 먼저 도입될 분야는 소독용 로봇으로 예상된다. 중국 우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확산한 지역으로 소독이 시급하다. 로봇은 직접 소독을 할 수 있어 병원 로비나 격리 구역을 24시간 소독한다. 인력 대신 로봇이 소독 작업을 해 신종 코로나의 추가 확진자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상담 로봇은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 기술을 결합해 전문적인 의료 지식을 환자에게 설명해줄 수 있다. 또 병원 지도나 진료 시간 등 병원과 관련된 정보를 대답해 줄 수 있으며, 신종 코로나 방역 질문에도 대응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달 로봇은 병원의 음식이나 약을 배달 할 수 있다. 로봇에 해당 호실을 입력하면 배달하는 방식으로 병원 측은 로봇이 배달을 해 감염병의 확대 감염의 위험을 낮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한 병원에 사용되는 소독용 로봇[사진=CWW]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