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신종코로나 확산에 다음 달 '1만명 전체회의' 또 취소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2-01 00:00
지난해 첫 회의도 돼지열병으로 무산…출범식만 축소 개최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다음 달 1만여명의 국내외 자문위원이 참석하는 가운데 개최할 예정이었던 전체회의를 취소하기로 했다.

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민주평통 관계자는 지난 31일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제19기 민주평통 전체회의를 연기하기로 했다"며 "추후 개최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민주평통 전체회의는 법률상 기수(임기 2년)마다 한 번씩 개최하는 민주평통의 가장 큰 행사다.

민주평통은 당초 다음 달 7일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전체회의를 열 예정이었다.

이 회의에는 국내 각 지역과 전 세계에서 활동하는 자문위원 1만명 정도가 참석할 계획이었다. 이들은 지난해 9월 1일부터 2년간의 임기를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19기 출범식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회의에서는 경과보고, 활동방향 의결, 대북·통일정책에 관한 자문위원 정책건의 등이 이뤄질 것으로 관측됐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민주평통 의장이다.

앞서 민주평통은 19기 자문위원이 출범한 직후인 지난해 9월에도 첫 전체회의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하려고 했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사태로 연기한 바 있다. 이에 민주평통은 19기 출범식만 서울에서 축소 개최했다.

민주평통 측은 지난해 첫 회의가 무산된 만큼, 이번에는 회의장에 열화상감지기를 설치하고 현장 모니터링 인력과 의료진을 배치하는 등 나름대로 철저한 대책을 세워 계획대로 회의를 연다는 방침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가 점차 커지자 민주평통 안팎에서도 대규모 인원이 집결하는 이번 행사를 재연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회의를 사실상 무기한 연기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