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실 경영 나선 국내 대기업, 임원 승진 20% 줄었다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1-29 07:48
국내 주요 그룹들의 2020년 정기 임원 승진 규모가 지난해보다 20%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30대 그룹 가운데 연말 정기 임원인사를 발표한 20개 그룹의 221개 계열사 승진자 현황을 조사한 결과 모두 1562명이 승진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임원 승진자 1921명보다 359명(18.7%) 감소한 것이며 2016년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기업들이 위기 상황에 대비해 큰 변화를 주는 조직 확대보다는 내실 경영에 나선 영향이라는 게 CEO스코어의 해석이다.

20개 그룹 가운데 승진 임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삼성으로 총 312명으로 집계됐다. 이어 롯데(170명)와 LG(164명), 한화(135명), SK(117명), 미래에셋(103명) 등도 세 자릿수를 넘었다.

다만, 롯데는 2019년 정기 임원인사 승진자(284명)보다 114명(40.1%) 줄어 감소 인원이 가장 많았다. 임원 승진자가 세 자릿수 이상 줄어든 그룹은 롯데가 유일했다.

이어 포스코 -41명(-52.6%), SK -41명(-25.9%), LG -25명(-13.2%), 대림 -21명(-51.2%), 미래에셋 -20명(-16.3%), CJ -19명(-24.7%), 현대중공업 -18명(17.6%), KT -18명(-18.9%), 한국투자금융 -16명(-27.1%), 삼성 -13명(-4.0%), 신세계 -10명(-16.4%) 등 상당수 그룹이 전년보다 줄였다.

직위별로는 상무와 부사장 승진자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2019년 인사에서 상무(이사 포함) 승진자는 총 1297명이었지만, 2020년 인사에서는 1036명으로 261명(20.1%) 줄었고, 부사장은 140명에서 97명으로 43명(30.7%) 감소했다. 전무 승진자는 250명에서 237명으로 13명(5.2%) 줄어 상대적으로 감소 폭이 작았다.

여성 임원 승진자는 72명으로 전년 88명에 비해 다소 줄었지만, 전체 승진자 중 차지하는 비중은 4.6%로 같았다.

이번 조사에서는 수시인사로 전환한 현대차그룹과 두산그룹, 2019년 임원인사를 실시하지 않은 한진그룹 등은 제외됐다.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