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알뜰폰→ 이통3사' 30만명 번호이동… 이탈 가속화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1-27 15:01
올해 5G 중저가폰 출시… '5G 알뜰폰' 본격화 기대
5G 상용화에 따른 이통3사 마케팅 경쟁 심화로 지난해 알뜰폰에서 이동통신 3사로 번호이동한 고객이 30만명 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에 따르면 지난해 알뜰폰에서 이통 3사로 번호이동을 한 고객은 70만5090명으로 2018년 대비 1만명 이상 증가했다.

반면 이통3사에서 알뜰폰으로 옮긴 고객은 42만8561명으로 2018년(56만4천501명)보다 10만명 이상 줄어들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알뜰폰 전체 번호이동 이용자는 27만6529명 순감했다.

알뜰폰 전체 가입 회선 수도 작년 11월 말 기준 786만9230명으로 작년 1월(803만2267명)보다 16만명 줄어들었다.

지난해 알뜰폰 가입자 이탈 요인으로는 5G 상용화와 함께 '불법보조금 대란'이 꼽힌다. 5G 가입자를 유치하려는 이통 3사 간의 쟁탈전이 벌어지면서 7~8월까지 불법보조금과 리베이트 경쟁이 벌어졌지만 알뜰폰은 이 과정에서 소외됐다.

지난해 KB국민은행이 '리브 M'을 출범하면서 5G 알뜰폰을 내세웠지만 업계 내부의 평가는 엇갈린다. 대형은행의 진입으로 알뜰폰의 이미지가 개선되는 효과도 있지만 대형 업체 쏠림으로 중소 알뜰폰 사업자들이 고사할 가능성도 높기 때문이다.

올해 알뜰폰 5G 도입이 본격화되고 유무선 결합상품 할인이 가능해지는 점은 긍정적이다. LG유플러스는 LG헬로비전(구 CJ헬로)을 인수하면서 알뜰폰에 유무선 결합상품을 동등하게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올해 5G 중저가폰이 출시되면 알뜰폰 업계에서도 5G 도입이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