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금 사기’ 윤지오 여권 무효화…캐나다 불법체류자 되나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1-14 20:13
고(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후원금 사기 등 의혹을 받고 있는 배우 윤지오씨의 여권이 무효화됐다.

14일 외교부에 따르면 경찰 요청에 따라 외교부는 지난달 20일 윤씨 여권 무효화 조처를 완료했다.

이에 따라 현재 캐나다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진 윤씨는 다른 나라로 이동하는 것이 어려워지게 됐다.

앞서 윤씨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후원금 사기 등 여러 혐의로 고소·고발됐으나 지난해 4월 말 캐나다로 출국했다.

경찰은 지난 7월부터 윤 씨에게 세 차례 출석요구서를 전달했지만 윤 씨가 응하지 않자 체포영장을 신청했다.

또 경찰은 인터폴 적색 수배를 관계당국에 요청하고, 윤 씨가 머무르고 있는 캐나다 현지 수사당국에 형사사법 공조도 요청한 상태다.
 

고 장자연 씨를 둘러싼 성 접대 강요 사건 증언자인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신의 책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다 눈물을 글썽이고 있다. 윤 씨는 책에 자신이 목격한 고 장자연씨 사건 관련 내용을 담았다. 2019.4.14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