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클래식, 아가타 하드포크 진행…이더리움과 호환성 확보

안선영 기자입력 : 2020-01-11 08:30

이더리움 클래식의 아가타 하드포크가 12일 진행된다. 아가타 하드포크는 지난해 12월 이더리움과의 기술적 호환성을 갖추기 위해 이더리움 클래식의 핵심개발자들이 제안한 업그레이드다.

11일 암호화폐 공시 플랫폼 쟁글에 따르면 아가타 하드포크에는 크리에이트2 프로토콜과 같은 이더리움 콘스탄티노플 포크의 특징들이 포함돼 있어 이더리움과의 호환성을 갖출 것으로 보인다. 호환성이 갖춰지면 이더리움 기반의 서비스들이 이더리움 클래식 메인넷을 데이터 레이어로 활용할 수 있다.

이더리움 클래식 랩스의 CEO는 "이더리움 클래식 네트워크가 이더리움 네트워크와의 호환성을 확보해 커뮤니티와 생태계의 발전을 촉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더리움 클래식은 탈중앙화를 고수하기 위해 이더리움과는 다르게 작업증명 알고리즘을 계속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가타 하드포크 이후 이더리움 클래식 노드 운영자 혹은 투자자들이 네트워크 내에 남아 있기 위해서는 최신 노드로 업데이트해야 한다. 거래소에서는 포크 업데이트 반영을 위해 이더리움 클래식의 입출금을 일시적으로 제한할 수 있어 유의할 필요가 있다.
 

[사진=쟁글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