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외경제정책연구원 "미국-이란 충돌로 중동 진출 기업 피해 우려"

홍성환 기자입력 : 2020-01-10 14:39
"현지 공사 차질, 향후 추가적 건설 수주도 어려워" "한국 거시경제 영향 제한적…유가 조정폭 크지 않을 것"
미국과 이란 간 군사적 충돌 사태가 우리 거시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다만 현재 중동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이 피해를 볼 가능성이 제기됐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10일 '미·이란 충돌 사태의 영향과 대응' 보고서에서 "유가 상승에 따른 석유화학업계, 항공·해운업계 등의 영향이 예상되나 거시경제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중기적으로 유가 조정폭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여 거시경제에 대한 가격 효과는 크지 않을 전망이다"고 덧붙였다.

연구원은 작년 5월 이후 이란산 원유 수입이 중단된 상황에서 원유 수급에 큰 차질이 없는데다, 한국의 대(對)중동 수출액도 지난해 159억 달러(1∼11월)로 비중이 3.2%에 불과하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다만 연구원은 "이번 사태로 유가가 계속 오르면 원재료 나프타 등의 가격 상승 탓에 석유화학업계가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면서 "또 유류비에 민감한 항공업계의 영업이익도 감소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연구원은 또 현재 이란과 이라크에 진출한 업체들의 직접적 피해도 우려했다.

연구원에 따르면 현재 이란에 1개 건설사(근로자 1명), 이라크에 14개 건설사(1381명)가 현지에서 사업을 하고 있다. 이라크에서는 카르발라 정유공장 사업(현대건설·GS건설·SK건설),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한화건설), 스웨이라 공군기지 건설(한국항공우주산업) 등의 주요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연구원은 "이라크의 경우 2017년 이슬람국가(IS)와의 종전을 선언한 뒤 대규모 재건 사업 수요로 인해 유망시장으로 주목받고 있지만, 정세 불안이 확대되면 현지 공사에 차질이 생기고 향후 추가적 건설수주도 어려워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구원은 이번 갈등이 전면전으로 커질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장기화에 대비해 이란과의 경제협력 기반을 보전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미국-이란 갈등[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