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견 포항남·울릉 국회의원 예비후보, 출마 기자회견 가져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20-01-08 17:09
“포항남·울릉에 새로운 변화를 안겨 드리겠다.”

김순견 자유한국당 포항남·울릉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8일 오후 1시 30분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김순견 포항남울릉 국회의원 에비후보 사무실 제공]

김순견 자유한국당 포항남·울릉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8일 오후 1시 30분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출마기자회견을 가졌다.

김순견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을 통해 “포항남구·울릉군에 새로운 변화를 안겨 드리겠다”며 출마의 변을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지금의 낡은 정치로는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며 “정치의 기본을 바로 세워 정의로운 권력,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정치를 펼쳐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9월 포항시청 앞에서 부부가 동반 삭발한 것은, 불공정과 부정에 대한 저항이었으며, 희망과 미래를 이야길 할 수 있는 새 정치를 위한 발걸음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예비후보는 “지금 우리는 포항남구와 울릉군을 재도약시키고 경제침체의 늪에서 건져 올릴 수 있는 지도자를 필요로 한다”며 “지역을 잘 알고 있는 토종 정치인으로 포항과 울릉군을 변화 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생활 밀착형 정책으로 시민들의 지갑부터 든든하게 만들겠다며 오천 군부대와 군공항 재배치 추진, 포스텍 중심의 연구 인프라를 통한 포항의 100년 먹거리 창출, 해양관광 및 첨단 산업육성을 통한 신북방경제 개척, 수산업과 농업의 6차 산업 육성을 통한 부자 되는 농어촌, 청년정책 확대로 청년이 돌아오는 도시 포항,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의과대학 및 의대 병원 유치, 울릉도·독도 환동해 해양관광 거점 섬 조성 등 7대 공약을 밝혔다

김순견 예비후보는 “영일만의 차갑고 거친 해풍을 맞은 시금치는 포항초라고 불리듯이, 똑같은 시금치가 아니라 영일만의 해풍에 단련된 포항초 같은 정치인이 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김순견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에 앞서 이날 오전 선거사무소 관계자들과 함께 덕수공원 내 충혼탑을 참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