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사업모델과 프로세스 리셋해 새로운 10년 준비할 때"

김민석 기자입력 : 2020-01-01 14:29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2020년 신년사에서 "과거와 전혀 다른 미래가 기다리고 있는 만큼 그룹 사업모델과 프로세스를 새로 만들어 다가올 10년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기술 발달로 인한 사람들의 가치관 변화로 업권 간 경계가 무너지는 중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주주 이익뿐 아니라 고객, 직원, 사회구성원 모두의 이해관계를 충족시키는 리셋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그룹 사업모델과 프로세스를 새롭게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업모델 부문에서는 디지털금융혁신을 선도해 새로운 비즈니스를 발굴한 다음 금융소외 계층을 지원하고, 혁신금융 생태계를 조성해 국가 혁신성장에도 기여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신남방지역의 은행계좌가 없거나 대출이 어려운 소외계층을 품을 수 있는 글로벌 포용금융의 확대도 주문했다.

프로세스의 경우에는 디지털과 협업을 통해 업권 경계를 넘고, 사업부문제를 통해 조직 운영의 효율성을 높여 상품을 처음부터 끝까지 체계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또 자산관리, 투자은행(IB), 디지털, 신탁 등 새로운 직무교육을 강화하고, 그룹과 글로벌을 아우르는 통합 HR체계를 구축해 글로벌인재를 양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이익에만 매몰되지 않고 모두를 위한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며 "편협된 사고를 버리고 열린 마음으로 금융회사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에 대한 깊은 성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