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CES 2020] 삼성전자, AI·IoT 접목한 냉장고 '패밀리허브' 첫선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1-01 11:00
삼성전자가 오는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0'을 통해 '패밀리허브' 냉장고 신제품을 공개한다.

패밀리허브는 지난 2016년 업계 최초로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첫선을 보인 이후 해마다 혁신적인 기능을 추가하며 주방 공간을 변화시켜 왔다. 5년 연속으로 'CES 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번 신제품은 한 단계 진화한 '푸드 AI'를 적용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맞춤형 식단과 레시피 제공, 내부 식재료 자동 인식, 더욱 간편한 식료품 온라인 주문 등이 가능하다.

맞춤형 식단과 레시피를 제안하는 '푸드 서비스 관리'와 '식단 플래너' 기능이 새롭게 추가됐다. 구성원들이 사전에 등록한 선호 음식을 기반으로 자주 활용한 식재료가 무엇인지 분석해 각자의 식성에 맞는 맞춤형 식단과 레시피를 추천해준다.

냉장고 내부를 확인하는 '뷰인사이드' 기능은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단순한 내부 식재료 확인에서 나아가 보관된 식재료를 냉장고가 스스로 인식해 새롭게 추가되거나 남은 식재료 정보를 '푸드 리스트'에 반영한다. 보관된 재료로 요리할 수 있는 레시피도 제공한다.

필요한 식재료가 냉장고에 없을 경우 필요한 물품을 '쇼핑 리스트'로 보낼 수 있으며, 온라인 주문까지 가능하다. 현재 국내에서는 이마트를 통해 주문할 수 있다.

가족 구성원들이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인 '패밀리보드' 기능도 한층 개선됐다. 사진뿐 아니라 동영상과 웹사이트 주소 공유까지 가능하다. 일정을 한 눈에 확인 할 수 있는 캘린더 기능도 추가돼 소통의 폭이 넓어졌다.

2020년형 패밀리허브는 국내 시장에서 비스포크 디자인과도 결합해 오는 4월 출시될 예정이다.

유미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신제품은 식재료 구매부터 보관, 식단 관리까지 한 번에 가능한 스마트한 냉장고로 진화했다"며 "냉장고가 가족들 일상의 중심으로 한층 더 깊숙이 들어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2020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사진=삼성전자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