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국민 70% "양보하면서 한일관계 개선 서두를 필요 없어"

박기람 기자입력 : 2019-12-23 14:53
'양보 불가피하다' 의견 20%…아베 내각 지지율 50%로 11월과 동일
일본 국민 다수는 양보를 하면서까지 한일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최근 나왔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과 민영방송 TV도쿄가 18세 이상을 상대로 20∼2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일본이 양보할 정도라면 한일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70%에 달했다.

반면 '관계 개선을 위해서 일본이 양보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는 답변은 20%에 그쳤다.

일본 정부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을 둘러싼 의혹의 영향으로 하락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지지율은 회복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50%를 기록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한다"고 답한 사람 가운데 남성은 11월 조사 때보다 3%포인트 줄어든 53%, 여성은 3%포인트 늘어난 46%를 기록했다. 세대별로는 18~39세가 56%, 40대·50대는 50%, 60세 이상은 48%로 젊을수록 지지율이 높게 나타났다.

다만 아베 총리가 주도한 '벚꽃을 보는 모임'을 둘러싼 일련의 문제에 대한 정부의 설명에 "납득할 수 없다"라고 대답한 사람이 74%,"납득할 수 있다"는 응답은 14%였다.

일본 선박의 안전 때문에 중동에 해상자위대를 파견한다는 방침에는 찬성' 49%, '반대'가 38%였다. 또 헌법 개정을 위해 각 당이 구체적인 논의를 해야 할지에 대한 질문에는 "논의해야 한다"라고 대답한 사람이 74%로, 11월 조사 때와 동일하게 나타났다.

아베 총리가 임기를 마친 후 차기 총재로 적합한 인물이 누구냐는 질문에서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이 20%로 1위를 차지했다.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이 17%로 뒤를 이었고 이어 아베 총리(15%),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9%),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입헌민주당 대표(6%)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20~22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에게 휴대전화를 포함한 무작위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957건의 회답을 얻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