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고객 중심으로 조직개편 단행...업계 최초 COO독립 선임

이민지 기자입력 : 2019-12-16 14:13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 16일 고객 중심 및 전문·중장기 투자 강화를 위해 4개 본부 신설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편에서 NH투자증권은 고객들로부터 신뢰도를 제고하고 회사 내 투자자 보호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업계 최초로 CCO(금융소비자보호최고책임자)를 독립 선임했다. 이를 위해 기존 준법감시본부에서 분리해 금융소비자보호본부를 신설하고 산하에 금융소비자보호부를 편제해 고객 중심 경영에 무게를 두었다.

WM부문은 자산관리 시장의 높은 성장성을 고려해 기존의 운영체계를 더욱 고도화했다. WM사업부는 과정가치 고도화 및 솔루션 강화를 위해 WM지원본부를 영업전략본부로 변경하고 영업전략 기획/운영 기능을 집중했다. 또한, 고객특성별 서비스 모델 정교화를 위해 디지털 영업본부를 신설해 디지털 및 하이브리드 서비스를 전담하도록 했다.

자산관리전략총괄 부문은 어드바이저리 솔루션총괄로 변경하고, PB/하이브리드/디지털 등 각 서비스 채널별로 적합한 상품과 디지털 솔루션을 지원하는 역할로 전환했다. 총괄 산하의 상품솔루션본부는 영업직원에게 양질의 컨텐츠를 제공하고 경쟁력 있는 상품과 솔루션을 지원하며, Digital솔루션본부는 영업직원의 자문역량이 배가될 수 있는 디지털솔루션을 개발하고 제공하는 역할을 맡는다.

IB사업부는 해외 및 대체투자 부문의 기능별 전문화 추진을 위해 대체투자 전담 신디케이션 본부를 IB1사업부 내에 신설했다. 또한 국내외 부동산 및 실물자산 금융부문의 전문역량 강화를 위해 IB2사업부 산하 조직을 현 3본부 8부서에서 3본부 10부서 체제로 확대 재편했다.

운용사업부는 운용 수익의 안정성 강화와 위험 대비 수익성 제고를 위해 ‘트레이딩’에서 ‘해외투자 확대’ 및 ‘중장기 투자’로 방향을 전환했다. 순수 프롭. 기능을 축소하고 해외투자를 확대하도록 에쿼티운용본부를 폐지하고 Global운용본부를 신설했다. 더불어 대체자산운용본부를 PI본부로 변경하고 PI 및 대체투자 기능에 집중토록 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은 전 사업부문별 업계 최상위권의 경쟁력과 경영지원체계를 구축하는 데 있다”며, “이번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통해 점차 빨라지는 고객의 니즈와 경쟁환경 변화에 대응해 업계를 선도하는 국내 대표 금융투자회사로서의 위상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조직개편과 함께 단행된 임원급 인사에서는 서열이나 직급보다는 전문성과 능력에 기반한 자연스러운 세대교체가 이뤄지는 데에 중점을 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