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기후변화협약 총회, 소득 없는 폐막…개도국·선진국 이견

박기람 기자입력 : 2019-12-16 08:19
2주 회의에도 온실가스 세부지침 합의 못 해
전 세계 지도자들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머리를 맞댄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5)가 이틀 연장에도 소득 없이 마무리됐다.

환경부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한 제25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가 종료일을 이틀 넘겨 15일(현지시간) 폐막했으나, 탄소 시장 이행규칙은 논란 끝에 내년에 재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196개 당사국 정부대표단이 참가한 이번 총회는 탄소 시장 지침을 타결해 파리기후변화협정 이행에 필요한 17개 이행 규칙을 모두 완성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었다.

파리협정은 내년 만료하는 교토의정서를 이어받는 국제 조약으로, 선진국·개발도상국 모두에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부과하는 데 방점을 둔다.

그러나 거래 금액 일부를 개도국에 지원하는 방안, 2020년 이전에 발행된 온실가스 감축분을 인정하는 방안, 온실가스 감축분을 거래할 때 이중사용을 방지하는 방안 등을 두고 개도국과 선진국 간, 또는 잠정 감축분 판매국과 구매국 간 입장이 엇갈려 국제 탄소 시장 이행 규칙에 합의하지 못했다.

중국 등 주요 개도국들은 '파리 협정' 체제로 넘어가기 전에 기존 '교토 의정서 체제'에서 선진국이 약속한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재원 1000억 달러 지원 계획이 제대로 이행됐는지 먼저 점검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이에 따라 각국은 앞으로 2년 동안 라운드테이블 등을 열어 2020년 이전까지의 공약 이행 현황을 점검하기로 했다. 올해 합의되지 못한 사항은 내년 총회에서 다시 논의한다. 다음 총회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다.
 

e15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사진=마드리드 EPA·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