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130억원대 무인 지상감지센서 체계개발 사업 수주

백준무 기자입력 : 2019-12-15 11:07
한화시스템이 방위사업청과 130억원 규모의 무인 지상감지센서(UGS·Unattended Ground Sensor) 체계개발 사업 협약을 지난 12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UGS는 예상 침투로, 병력 미배치 지역, 감시사각지역 등에 무인 센서를 설치해 적 침입을 사전에 탐지해서 지휘부에 전달하는 장비다.

지진진동센서와 이동체 열 감지센서를 기반으로 야전 환경에 최적화한 탐지 성능을 제공하고, 협대역(제한된 무선통신 대역폭)에서 가능한 영상정보 압축·전송 기술 등을 갖췄다.

병력 위주의 경계를 효과적으로 대체해서 육군·해병대의 감시 역량을 강화하고 미래 전술 운용 능력을 보장하는 장비라고 한화시스템은 설명했다.

한화시스템은 2015년 방사청과 36억원 규모의 USG 탐색개발 사업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이후 전투 실험으로 파악한 야전환경, 사용자 요구 사항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이번 체계개발 사업 수주로 이어졌다.

또한 이번 사업은 정부 예산이 투입되는 무기체계 연구 개발에 기존 계약방식 대신 협약을 적용한 최초 사례다. 협약 방식은 연구개발업체에 지체 상금을 적용하지 않으며, 성실수행인정제도를 적용해 업체가 연구·개발을 성실히 수행했다면 최초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도 제재를 감면할 수 있다.

김연철 대표이사는 "첨단 기술력을 융합해 군 감시 역량 강화에 기여하고, 스마트 감시 시장으로 사업 역량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사진=한화시스템 제공]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