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위협 때문에..."美, 중동에 1만4000명 증파 검토 중"

조아라 기자입력 : 2019-12-05 16:27
이르면 12월 중 결정...함정, 軍장비 추가 배치도 추진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이란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중동에 최대 1만4000명의 추가 파병을 검토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미국 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병 규모를 줄이려고 애쓰던 트럼프 행정부가 중동에 대규모 추가 파병을 검토 중인 것은 최근 군사적 충돌 가능성까지 제기될 만큼 이란과의 갈등이 심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르면 12월 중 파병 확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한다. 병력뿐 아니라 수십 척의 함정과 다른 군사장비도 추가 배치하는 전력 증강이 추진되고 있다고 관리들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줄곧 미국은 '세계의 경찰'이 아니고, 자신은 '세계의 대통령'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 해외 분쟁에 휘말리지 않는다는 트럼프의 방침은 내년 대선을 앞두고 더 공고해지는 듯했다.

그러나 미군 당국과 트럼프 행정부 내 관리들 사이에서는 중동지역에 대한 미군 파병 축소가 자칫 억지력의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이란의 도발을 둘러싼 맹방 사우디아라비아, 이스라엘과의 관계도 트럼프가 파병 축소 방침을 뒤집는 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9월 사우디아라비아의 아브까이끄 석유 시설과 쿠라이스 유전 등이 표적이 된 드론, 미사일 공격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했다.

일각에서는 미국의 중동지역 파병 확대가 또 다른 공격을 촉발하거나 예측 불가능한 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고 WSJ는 전했다. 
 

지난달 28일 미국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을 맞아 아프가니스탄 미군 부대를 깜짝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