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의 전쟁] 이라크 국기 손에 쥐고 죽은 청년의 무게

이소라 기자입력 : 2019-12-03 11:46
"마우티니, 마우티니. 내가 볼 수 있을까요.(Mawtini, Mawtini, Will I see you)"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타흐리르(해방) 광장에 몰려든 수많은 청년들이 한목소리로 국가를 부르며 행진을 한다. 이라크의 변화를 바라는 청년들의 염원이 담긴 이 노래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타고 전 세계로 퍼져나가고 있다.

아랍어 '마우티니'는 우리말로 '나의 조국'이다. 조국의 영광, 빛나는 삶에 대한 의지를 담고 있어 국민 통합을 우려한 사담 후세인 정권이 붕괴된 후에야 다시 부를 수 있었다고 한다.

지난 1일(현지시간) 아델 압둘 마흐디 이라크 총리가 사임했다. 사파 알 사라이(26)라는 청년이 반정부 시위에 나섰다가 최루탄을 머리에 맞고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이라크 전역에서 시민들이 들고 일어서면서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졌기 때문이다. 지난달 말 민생고와 부패정치에 반발한 반정부 시위가 시작된 지 한달여 만의 쾌거다.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한 벽면에 반정부 시위 도중 사망한 사파 알사라이(26)를 기리는 그래피티가 새겨졌다. 사파 알사라이는 정부 진압대가 발사한 최루탄이 두개골에 박혀 사망했다.[사진=트위터 캡처]


2003년 3월 미국은 대량살상무기 생산 금지를 명분으로 이라크를 침공하고, 수니파 출신 독재자 사담 후세인을 축출했다.

이후 이란의 지원으로 시아파가 이라크 정권을 잡으면서 종교적 대립과 정치적 불안이 지속돼 왔다. 이란의 내정간섭이 계속되는 가운데 특정 정파가 기득권을 유지하면서 또다시 취업난과 생활고도 극심해졌다. 수도 바그다드에도 전기와 수도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는 등 민생고가 심각한 상황이다.

이라크 정부는 자국 청년들을 반정부 세력으로 규정하고 무력 진압하고 있다. 해외 인권단체들은 최소 400여 명이 숨지고 1만5000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죽음의 위험 속에서도 청년들은 SNS를 통해 뜻을 모아 다시 거리로 나서고 있다. 이들은 경제난 해소를 위한 완전한 정권교체를 꿈꾸고 있다. 중동·아랍 하면 떠오르던 종교·정파적 싸움 대신 자신들의 조국과 미래를 위해 투쟁하는 모습이다.

시위대가 공개한 영상에서 전도유망한 공학도 출신의 26세 청년은 죽어가면서도 이라크 국기를 손에서 놓지 않았다. 

사파 알 사라이가 못다 이룬 꿈을 위해 청년들은 오늘도 거리로 나서 "우리는 새로운 이라크를 꿈꾼다"고 외치고 있다.
 

[사진=트위터 캡처]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