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의 전쟁] '태국판 헝거게임' 결말은?

이소라 기자입력 : 2020-03-11 10:43
최근 글로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에서 수만건 이상 공유된 'V for Thailand(브이 포 타일랜드)'라는 별칭의 사진 한 장이 있다. 태국에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정점에 달했던 2013년 12월에 찍힌 이 사진은, 2020년 3월 현재 반(反)군부 시위를 벌이고 있는 태국 청년들과 오버랩되며 각종 온라인 동영상 사이트와 SNS를 타고 다시금 회자되고 있다.

'브이 포 타일랜드'는 정부의 억압과 통제에 맞서는 소시민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브이 포 벤데타'에서 가져온 말이다. 2013년 당시 태국 총리였던 잉락 친나왓이 친오빠인 탁신 전 총리를 사면하는 정치사범 사면법을 추진하면서 시작된 시위가 전국단위로 커지며 유행처럼 번졌다.

그러나 기득권 세력에 저항하려 했던 태국 국민들의 '브이 포 타일랜드'는 수포로 돌아갔다. 태국 군부정권은 2014년 5월 잉락 총리를 축출하고 정권을 잡았다. 이후 민주주의 시위를 억압하는 포고령(5명 이상의 정치적 집회 불허)을 내리고 독재를 제도화해왔다. 

태국은 1932년 입헌군주제를 채택한 이후 크고 작은 쿠데타만 20여차례 이상 경험하며 사실상 시민 선거가 무색한 군부독재가 지속되고 있다. 

중재 역할을 기대할 수 있는 마하 와찌랄롱꼰 태국 국왕에 대한 신뢰도 높지는 않다. 마하 국왕은 정신적 지주로 추앙받던 푸미폰 국왕이 2016년 서거하며 왕위에 올랐지만 왕세자 시절 문란한 사생활로 국민들의 신임을 받지 못하고 있다.

군부는 쁘라윳 짠오차 현 총리를 내세워 장기집권을 시도하고 있다. 군부정권 관료들의 부패가 심각해지면서 태국 내 빈부격차는 벌어지고 자유 억압에 대한 국민 불만은 고조되고 있다. 

특히 지난달 21일 태국 헌법재판소가 유일한 반군부 야당인 퓨처포워드당(FFP) 해산을 결정하면서 대학가에 반정부 시위가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태국 청년들은 극단주의 체제를 비판하는 영화 '헝거게임'의 상징인 '세 손가락' 집회에 참여하며 '태국판 헝거게임'에 도전하고 있다.

시위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의식한 듯 마스크를 쓰고 나타나 방콕 까셋삿 대학교 등 주요 도심 광장을 메우고 앉아 세 손가락을 들고 군부세력에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시위대는 휴대폰 불빛을 이용해 심야에도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알자지라 방송, AFP통신 등 해외 주요 언론들은 이달 초 태국의 민주주의 시위를 집중 보도하며 군부의 대응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사진=영화 '헝거게임: 캣칭파이어' 스틸컷]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