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거대양당, 준연동형비레제·공수처 대타협 해야”

신승훈 기자입력 : 2019-12-03 09:25
"극단적 자세 버려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일 “바른미래당의 마지막 중재안을 공개적으로 말씀드리겠다”며 “한국당은 준연동형비례대표제를 받고, 민주당은 공수처의 기소권에 제한을 두는 선에서 대타협할 것을 양당에 제안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비례성 강화라는 정치개혁의 요구 앞에서 비례대표제를 아예 없애자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면서 “검찰의 권한을 축소하고 분산시키자는 이 마당에 기소권과 수사권을 무제한적으로 부여하는 공수처를 고집하는 것은 모순”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부가 아니면 전무’라는 극단적인 자세를 버리고 최선이 아니면 차선이 낫고, 최악보다는 차악이 낫다는 열린 자세로 마지막 협상에 나설 것을 민주당과 한국당 지도부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 검찰개혁 법안들도 본회의에 부의가 되기 때문에 여기서 더 시간을 끌게 되면 국회 안에서 또 다시 물리적 충돌이 벌어지는 불상사를 피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힘으로 밀어붙여서 패스트트랙 법안들을 통과시킨다 해도 상처뿐인 영광만 남을 것”이라며 “힘으로 막아낸다고 해도 반개혁세력이란 오명에서 벗어날 길이 없게 된다. 어느 길이든 함께 죽는 길이고 함께 패배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발언하는 오신환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