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내년 총선 국회의원 교체 46.9%…유지는 42.2%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1-20 09:50
자유한국당 지역구에서 교체 응답이 더 높아
내년 총선에서 현역 국회의원 교체하겠다는 여론이, 유지하겠다는 여론보다 오차범위 내에서 다소 우세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21대 총선 현역 의원 유지·교체에 대한 여론조사(19일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를 한 결과, 현재 거주하고 있는 지역구의 의원이 출마한다면 교체할 것이라는 응답이 46.9%로 집계됐다. 유지하겠다는 응답은 42.2%였고, 모름·무응답은 10.9%였다.

현재 지역구 의원이 자유한국당인 경우 교체 응답은 50.1%로 유지 응답(40.4%)보다 오차범위 밖에서 높았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인 경우 교체와 유지 응답이 각각 44.3%, 46.6%로 오차범위 내에 있었다.

교체 여론은 충청권, 경기·인천, 호남, 서울, 50대와 60대 이상, 30대, 남성, 중도층과 보수층, 한국당과 정의당 지지층, 무당층에서 다수였다. 유지 여론은 대구·경북, 40대, 여성, 진보층과 민주당 지지층에서 높았다.

부산·울산·경남과 20대에서는 교체·유지 여론이 팽팽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 및 결과는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사진=리얼미터]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