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은행 이자이익 약 10조원…전년 동기 比 0.6%↑

장은영 기자입력 : 2019-11-14 08:01
국내 은행의 올해 3분기 이자 이익이 10조원을 넘었다.

1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3분기 국내은행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국내 은행의 3분기 이자 이익은 10조2000억원이다. 전년 동기 보다 0.6%(606억원) 증가했다.

예금과 대출 금리 차 축소 영향으로 순이자마진(NIM)이 작년 3분기 1.65%에서 1.55%로 하락했지만 대출채권 등 운용자산이 6.4% 늘어나면서 이자 이익이 늘었다.

비이자 이익은 1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0.8%(121억원) 늘었다. 수수료, 신탁, 유가증권 관련 이익이 전반적으로 소폭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당기순이익은 3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4조1000억원)과 비교해 3000억원 줄었다.

판매비와 관리비가 5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물건비 증가로 전년 동기(5조4000억원) 대비 2000억원(3.9%) 증가한 수치다.

신규 부실 증가, 충당금 적립 확대 등의 영향으로 대손 비용은 전년 동기보다 6000억원(79.5%) 늘어난 1조5000억원이었다.

법인세 비용은 순이익 감소 등으로 같은 기간 3000억원 줄어든 1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총자산 순이익률(ROA)은 0.55%, 자기자본 순이익률(ROE)은 7.06%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0.10%포인트, 1.20%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영업실적 개선 등으로 자산과 자본이 늘었으나 당기순이익이 감소한 데 따른 결과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