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진·황인성·김학민, 민주당 입당…"험지 출마한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1-13 15:46
김용진 경기 이천, 황인성 경남 사천·남해·하동, 김학민 충남 홍성·예산 출마
김용진 전 기획재정부 2차관, 황인성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김학민 전 순천향대 산학협력부총장이 13일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다. 기재부 관료 출신의 김 전 차관 등의 입당으로 관료 풀이 부족한 민주당의 인적 스펙트럼을 넓혀줄 수 있다는 평가다.

이들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에 입당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당이 반드시 이번 총선에서 승리해야 하는 지역으로 선정하고 적임자를 물색해왔다"며 "그렇게 물색해 온 세 지역에 정말 소중한 결심을 하고 입당하는 분들을 소개해드린다"고 했다.

이들 세사람은 민주당의 '험지'로 불리는 지역에 출마할 예정이다. 김용진 전 차관은 경기 이천, 황인성 전 수석은 경남 사천·남해·하동, 김학민 전 부총장은 충남 홍성·예산에 출마한다.

김 전 차관은 "경제를 살리라는 것은 국민이 우리에게 주는 지상명령"이라며 "그대로 받들겠다. 제가 할 일이다. 좌고우면하지 않겠다"고 했다.

김 전 차관은 "하루하루가 절박한 분들의 삶을 뒤로 하면서 일자리 문제를 갖고 '가짜 일자리다, 진짜 일자리다' 이런 논쟁을 하는 우리 국회를 다시 한 번 되돌아보게 됐다"며 "경제를 살리고 희망의 초석을 두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 30년간 경제 관료, 재정 전문가로 쌓은 지식을 모조리 쏟아붓겠다"고 했다.

김 전 차관은 "공무원, 관료 출신이 정치판에 들어가 뭘 할 수 있겠느냐, 한계가 있을 것이다란 말을 많이 들었다"면서도 "제가 가보지 않은 길이다. 힘든 길일 수도 있다. 그러나 반드시 해낼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집권여당이다. 책임있는 집권여당의 한 사람으로 힘을 확실히 불어넣겠다"고 했다.

황 전 수석은 "우리 정치엔 대화와 타협을 통한 통합보다 견제라는 이름으로 반목과 발목잡기만 난무하고 있다"며 "국민의 걱정을 풀어줘야 할 정치가 걱정거리가 돼 버린 지 오래"라고 했다.

황 전 수석은 "여전히 이념대결을 앞세우며 과거로 회귀하려는 세력에 맞서 30년, 50년 앞을 내다보며 국가 미래를 설계하고 책임있게 나아가야 할 때"라고 했다.

황 전 수석은 "지역주의, 이념갈등을 부추기며 오랫동안 지역을 지배해 온 정치 세력으로 새로운 시대를 맞이할 수 없다"면서 "제 고향 사천·남해·하동을 변화시켜 나가겠다"고 했다.

김 전 부총장은 "경제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고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현실이 엄중하다"며 "홍성·예산은 도청 소재지라 하나 쇠퇴해가는 농촌의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하지만 우리가 어려운상황이라고 발걸음 뒤로 돌릴 수 없다"고 했다.

김 전 부총장은 "한국의 당면 문제를 풀어가는 데 수없이 밤새며 고민한 일들을 하나하나 풀어낼 각오로 이 자리에 서있다"며 "모든 역량을 다해 의원들과 정부와 함께 혼신을 다해 예산·홍성을 모범으로 우뚝 세우고 이를 통해 대한민국이 위대한 국가로 나아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김용진 전 차관은 행정고시(30기) 출신으로 기재부 공공혁신기획관, 대변인, 사회예산심의관 등 요직을 두루 거친 '경제통'으로, 고향인 경기 이천에 출마한다. 황 전 수석은 노무현 정부에서 시민사회수석을 지냈다. 김 전 부총장은 충남도청 정책특별보좌관을 맡은 행정·정책 전문가다.

한편 윤 사무총장은 인재영입위원회 출범 전에 입당식을 진행하게 된 것에 대해 "당의 일정에 따라 인재영입위가 가동이 안 되고 있는데 그 때까지 기다려달라고 하기가 어려운 분들"이라며 "빨리 현장에서 선거를 준비할 수 있도록 최대한 중앙당에서 배려를 해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이날 입당 기자회견에는 박주민 최고위원, 윤호중 사무총장을 비롯해 14명의 국회의원들이 참석해 이들의 입당을 반겼다.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장인 윤호중 사무총장(오른쪽 세번째)이 1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두관 의원, 김정우 의원, 김용진 전 기획재정부 제2차관, 김학민 전 순천향대학교 산학협력부총장, 황인성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윤 사무총장, 우원식 의원, 김태년 의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