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가, 아시아나 품는 HDC현산에 잿빛 전망

이보미 기자입력 : 2019-11-13 15:16

[사진=HDC그룹]
 

증권가에서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된 HDC현대산업개발에 어두운 전망을 쏟아냈다.
 
13일 DB금융투자는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 "주가에 부정적인 이슈"라며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한 투자의견을 기존 '매수'에서 '중립'(hold)으로 바꾸고, 목표주가를 종전 3만8000원에서 3만원으로 낮췄다.
 
조윤호 연구원은 "항공업이 면세점·호텔 등 HDC그룹의 일부 사업과 시너지는 있을 수 있지만, HDC그룹 이익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건설업과 시너지는 크지 않을 것이 분명하다"며 "경기 민감도가 높은 건설업의 안전장치라고 하기에는 항공업도 경기 변동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또 "아시아나항공 인수 이후 정상화 과정을 거치면서 차입금 상환 등 구조조정 과정에서 예상 밖의 추가 비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며 "주주가치 제고 가능성도 현저히 작아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KTB투자증권도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관련 불확실성을 해소하는 데 장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선미 연구원은 "인수 자금 외에도 아시아나항공의 노후 기체 교체를 위한 추가 투자가 예상되는 가운데 투자 규모에 따라서는 현재 HDC현대산업개발이 추진 중인 자체 개발사업 추진 계획에도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우려했다.
 
또 "HDC현대산업개발은 최근 주택 자체 사업 외 역세권 개발 사업, 자체 임대·운영 사업 등으로 영역 확대를 추진하고 있었는데, 기존 투자 계획의 조정 정도에 따라 향후 실적 및 가치평가(밸류에이션) 변화가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중장기적으로 HDC현대산업개발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발판삼아 육상·해상·항공 사업을 아우르는 모빌리티 그룹으로 발전하겠다는 계획인데, 아직 구체화한 내용은 없으나 향후 이 부분이 숨겨진 가치로 작용할지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하나금융투자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면 기업 사업모델과 손익구조가 근본적으로 바뀌어 기업가치 변화가 커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채상욱 연구원은 "(인수시) 부동산개발업을 사업모델로 하는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실적 추정과 밸류에이션은 사실상 큰 의미가 없게 됐다"며 "자산 11조원, 부채 9조6000억원의 아시아나항공을 연결재무제표로 포함하는 복합기업으로 거듭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인수 과정에서 상각이나 대손 등 추가 불확실성도 있고 주가도 이런 불확실성을 반영해 약세 흐름을 보일 것"이라며 "향후 연결대상 업황·손익·재무구조 등의 추정이 가능해지는 시점에 새로운 투자의견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