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쌀 생산량 1980년 이후 최소...4년 연속 감소

최지현 기자입력 : 2019-11-12 14:20
374만4000t 전년대비 3.2%...3년째 400만t 미달 쌀 재배면적 감소...잇단 태풍에 면적당 생산도 줄어
올해 쌀 생산량이 4년째 줄어 39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을 기록했다. 링링, 타파, 미탁 등 연이은 태풍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2019년 쌀 생산량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쌀 생산량은 374만4000t으로 지난해보다 3.2% 줄었다. 이는 전국적으로 냉해 피해가 컸던 1980년 355만t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2012년부터 2015년 432만7000t까지 증가했던 쌀 생산량은 2016년 이후 올해까지 4년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2017년부터는 이후 3년째 400만t에 못 미쳤다.
 

연도별 벼 재배면적 및 쌀 생산량 추이.[자료=통계청]


쌀 재배면적과 10a(아르) 당 생산량 감소가 직접 원인으로 꼽혔다.

올해 쌀 재배면적은 정부의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공공시설·건물 건축 등 택지 개발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1.1% 감소한 72만9814ha(헥타르)였다.

10a당 생산량은 작년 524㎏에서 올해 513㎏으로 2.2% 감소했다. 이는 현미를 쌀로 환산하는 비율인 현백률 92.9%를 적용한 수치다.

통계청은 "벼 낟알이 익는 시기인 9월 이후 한반도를 지나간 링링·타파·미탁 등 태풍으로 강수량이 늘고 일조량이 줄어드는 등 기상악화 현상으로 10a당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줄었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전라남도에서 쌀 생산량이 가장 많았다. 전남은 72만5000t의 쌀 생산량을 기록했고, 충남(70만9000t), 전북(60만5000t), 경북(52만9000t), 경기도(37만4000t) 등이 뒤를 이었다.
 

시도별 쌀 생산량.[자료=통계청]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