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유승민에 "보수통합 잘 하시라…당적은 빨리 정리하길" 촉구

박성준 기자입력 : 2019-11-08 10:33
"유승민, 급하긴 급했던 모양…알량한 소신·원칙 내세우며 독단·아집 빠져 갈등조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8일 당내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을 향해 "당적을 정리해주는 게 정치적 도의"라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최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보수통합에 관한 전화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화 안 받기로 유명한 유 의원이 황 대표 전화를 받았다"며 이같이 촌평했다. 황 대표는 전날 오전 유 의원에게 전화를 걸었고, 양측은 보수통합 대화창구를 만들자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손 대표는 이를 두고 "한국당 공천으로 (기호) 2번 달고 총선에 나가겠다는 (변혁 소속) 의원들의 성화도 컸을 것"이라며 "보수통합, 잘 진행되길 바란다. 건전하고 합리적인 보수정당으로 발전해 한국 정치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데 기여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유 의원을 향해 "제발 알량한 소신과 원칙을 내세우며 독단과 아집에 빠져서 갈등을 조장하고 결국 분열로 이끄는 악순환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통합 시계도 돌아가고 (변혁이) 신당 창당 기획단도 발족했으니, 바른미래당과의 관계는 빨리 정리해주는 게 정치적 도의일 것"이라며 "공당에 적을 두고 있는 의원이 당헌·당규에 없는 조직을 자의적으로 만들고 타당과 통합을 논의하고 신당 창당을 준비하는 것은 정치적 도의를 벗어나도 한참 벗어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 정치 발전에 대한 진정성이 있다면 제3당인 바른미래당을 끝까지 부수고 나가겠다는 생각보다는 건강한 경쟁 관계를 갖겠다는 생각을 갖고 하루빨리 당적을 정리해달라"며 탈당을 촉구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