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유재수 부시장 본격 수사에 '환영 성명'

(부산) 박동욱 기자입력 : 2019-11-05 15:31
"청와대 고위 인사들이 개입한 전형적인 권력형 비리은폐 사건"

지난 10월11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은 유재수(55)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청와대 고위 인사들이 개입한 ‘권력형 비리은폐 사건’이라고 규정한 뒤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며 환영하고 나섰다.

부산시당은 5일 이주환 수석대변인 명의로 된 성명을 통해 "유 부시장은 2017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던 당시 유관업체로부터 차량 등 각종 편의를 제공받고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아 왔지만, 특별한 이유 없이 감찰이 중단되고 사건이 무마됐다"고 주장했다.

지난 2월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은 유 부시장에 대한 비위사실이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까지 보고됐지만 윗선 지시로 감찰이 중단됐다고 폭로했다.

이와 관련, 부산시당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유 부시장이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행정관으로 재직해 현 정권실세와 가까운 사이라는 증언도 나왔다"면서 "유 부시장 사건은 단순한 개인비리 차원을 넘어 조국 당시 민정수석을 비롯한 청와대 고위인사들이 개입해 특감반원들의 정상적인 감찰활동을 방해한 전형적인 권력형 비리은폐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청와대 정권실세의 권력남용뿐만 아니라 부산시 인사시스템의 난맥상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면서 "비리에 연루돼 옷을 벗은 인사를 적절한 인사검증절차도 없이 부산시 경제를 책임지는 경제부시장으로 임명한 것부터가 인사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꼬집었다.

부산시당은 그러면서 "인사실패에 대한 사과는 고사하고 지금까지도 유 부시장을 사퇴시키지 않고 검찰의 수사를 좀 더 지켜보겠다고 비리 혐의자를 비호하는 오거돈 시장의 무책임한 태도에 부산시민들은 실망을 넘어 허탈감에 빠져있다"며 오 시장의 책임론을 거론했다.

한편,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4일 유 부시장이 근무했던 금융위원회 사무실과 업체 2곳 등을 압수수색했다. 유 부시장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압색에 나선 것은 지난달 30일 대보건설 등 4곳을 압색한 이후 두 번째다. 

유 부시장은 첫 번째 압색이 실시된 다음날인 지난달 31일 사의를 표명했지만, 오거돈 시장은 아직 사표를 수리하지 않고 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