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주말 박스오피스 1위…'82년생 김지영' 2위

최송희 기자입력 : 2019-11-04 13:44
영화 '터미네이터:다크 페이트'가 첫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터미네이터:다크 페이트'는 지난 주말(11월 1일~3일) 93만7690명의 관객을 모아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누적관객수는 136만6834명이다.

[사진=영화 '터미네이터' 메인 포스터]


영화 '터미네이터:다크 페이트'는 '터미네이터' 여섯 번째 시리즈로 심판의 날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져 그레이스와 최첨단 기술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레브-9이 벌이는 격돌을 그렸다.

박스오피스 2위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이다. 같은 기간 68만2357명을 더해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했다. 누적관객수는 249만8984명이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국내서만 100만부 이상을 판 조남주 작가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배우 정유미, 공유 등이 열연했다.

3위는 일본 애니메이션 '날씨의 아이'가 랭크됐다. '날씨의 아이'의 주말 관객수는 20만5641명, 누적관객수는 33만7155명이다.

'날씨의 아이'는 도시에 온 가출 소년이 하늘을 맑게 하는 소녀를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다. '너의 이름은.'으로 국내 탄탄한 팬층을 완성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