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김정은 금강산 철거 발언, 의도 파악하고 협의할 것"

정혜인 기자입력 : 2019-10-23 12:04
北요청할 경우, 국민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언제든 협의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의 의도를 파악하는 것" 개별관광, 신변안전보장 여부에 따라 검토할 사안
통일부는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관광지구 남측 시설 철거 지시 발언에 대해 “북한의 의도를 파악하고,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관련 사항에 대해 북측이 요청할 경우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 남북 합의의 정신, 금강산관광 재개와 활성화 차원에서 언제든지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의 매체 보도를 통해서 관련된 의견들이 나왔기 때문에 정부로서는 북측의 의도와 구체적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일단 지금으로서는 언론매체 통해 보도된 것이기 때문에 의도와 사실관계 파악이 우선이라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각도로, 북측의 의도라든지 구체적인 사실관계에 대해선 저희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해서 파악해 나갈 예정”이라며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한 통지문 발송 등에 대해선 “검토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북측이 실제로 시설 철거에 들어갈 경우 할 수 있는 조치가 있느냐는 질문에 “북측의 조치에 대해선 예단해서 말씀드리기가 어렵다”며 “국민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갈 계획”이라는 답변만 되풀이했다.

그러면서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의 의도를 파악하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하며 일어나지 않은 일에 대해 예단하고 판단하는 것은 적합하지 않다는 입장을 전했다.

지난 2008년 7월 남측 관광객인 고(故) 박왕자씨 피격사건으로 금강산관광은 중단됐었다. 2년 뒤인 2010년 북한은 남측 자산을 몰수(정부자산) 또는 동결(민간 자산)한 바 있다.

이 대변인은 이를 언급하며 “북한이 남측 자산을 몰수 또는 동결했을 때도 정부는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별자유관광과 관련해서는 “개별관광은 일단 신변안전보장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 신변안전보장 여부에 따라서 검토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답했다.

이 대변인은 지난해 9월 남북정상의 평양공동선언에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는 조항이 담긴 것을 언급하며 북측과의 대화를 통해 사안들의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이날 금강산 관광지구 현지지도에 나선 김 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을 남측과 함께 진행한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은 매우 잘못됐다”고 지적하며 금강산의 남측 시설 등에 대한 철거를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세계적인 관광지로 훌륭히 꾸려진 금강산에 남녘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우리의 명산인 금강산에 대한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서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대해 우리 사람들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