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분 토론, 유시민‧홍준표 ‘맞짱 토론’…20주년 기념 ‘120분 생방송’

서민교 기자입력 : 2019-10-22 21:48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홍카레오’에 이어 다시 한 번 끝장 토론을 펼친다.
 

[MBC 100분 토론. 사진=MBC 제공]


22일 방송하는 MBC ‘100분 토론’은 20주년을 맞아 보수와 진보를 대표하는 두 논객,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22차례 출연)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24차례 출연)이 ‘맞짱 토론’을 벌인다.

이번 토론에는 ‘다음소프트’에 의뢰해 분석한 소셜미디어 빅데이터가 공개된다. 블로그, 트위터와 커뮤니티, 인스타그램의 최근 12년간 데이터 260억 건을 텍스트 마이닝 기법으로 분석한 대한민국 ‘마음 지도’가 공개된다.

이를 통해 정의와 공정의 가치, 검찰 개혁에 대한 시선, 대한민국이 가장 분노하는 키워드 등이 무엇인지 살펴볼 예정이다. 또 시민들이 마음속에 담고 있는 차기 대권 주자에 대한 감성적 이미지들도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와 유시민 이사장은 정치 개혁과 내년 총선 전망을 놓고도 가감 없는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100분 토론’ 유튜브 버전 ‘방토왕(방송국 구석 토론왕)’의 청년 패널 ‘오창석, 신지예, 장예찬’ 그리고 방청객들의 날카로운 질문도 토론 현장을 뜨겁게 달굴 것으로 보인다.

120분의 생방송이 끝난 후에는 ‘100분토론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을 통해 못다 한 이야기들을 나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