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멕스산업, 2019 중국 ‘캔톤페어’ 참가…혁신제품 26여종 소개

오수연 기자입력 : 2019-10-22 08:42
코멕스산업은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중국 광저우에서 개최 예정인 ‘2019 중국 수출입상품교역회(캔톤페어) 한국디자인관’에 참가한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126회를 맞는 캔톤페어는 세계 4대 종합 소비재 박람회 중 하나로 아시아, 미주, 유럽 등 세계 바이어와 업계 관계자가 방문하는 국제적인 행사다. 이번 캔톤페어에는 주방생활용품, 홈 데코레이션 용품 등을 제조하는 전세계 2만 5000여 개 기업이 6만 여 개 부스를 구성할 예정이다.
 

지난해 열린 캔톤페어에서의 코멕스산업 부스 전경. [사진=코멕스산업 제공]

2017년부터 3년 연속 참여해 온 코멕스는 이번 박람회에서 급변하는 소비자 라이프스타일과 시장 트렌드를 선제적으로 반영한 26여종의 혁신 신제품 및 스테디셀러들을 소개하며 아시아를 필두로 글로벌 시장 내 코멕스의 입지를 강화하고자 한다.

코멕스는 2019년 캔톤페어에서 전세계적인 친환경 바람을 반영해 자연 친화적인 소재인 천연 소나무로 만든 ’소나무 숲에서 온 도마’, 가정간편식(HMR) 트렌드를 적용한 전자레인지 전용 조리용기 ’지금은 렌지타임’, 초경량 사면체결형 식품보관용기 ’비비락’, 트라이탄 소재에 인체공학적 디자인으로 편의성을 높인 물병 ’클린보틀’ 등을 메인 전시 제품으로 선보인다.

이와 함께 유럽을 필두로 해외 시장에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밀폐용기 ’바이오킵스’와 신제품 ’바이오킵스 런치박스’, 강화유리 밀폐용기 ’글라스룩’, ’바이오글라스 베이직’, 데이트 세팅 기능이 있는 '데이킵스’, 감각적인 도시락 ’런치메이트 3단 피크닉찬합세트’ 등 코멕스의 주력 제품인 푸드 컨테이너도 다채로운 라인업으로 준비했다. ’사각물병,’ ’원형물병’, ’TOP 물병’, ’스퀘어보틀’, ’폰앤보틀’, ’스푼앤보틀’, ’컵앤보틀’, ’티팟’까지 점차 성장세가 가속화되는 물병·텀블러 시장을 겨냥해 코멕스의 기술력과 아이디어를 담은 물병 제품도 전시할 예정이다.

코멕스 관계자는 "코멕스는 현재 전세계 50여개국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 코멕스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독일 암비엔테에 이어 중국 광저우 캔톤페어에도 매회 참가하게 되었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전세계 주방생활용품 트렌드를 리드하는 혁신 제품들을 각국 바이어에 소개해 '메이드 인 코리아’의 우수한 품질과 디자인, 환경까지 고려한 코멕스의 뛰어난 제품력을 알리며 세계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