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정경두-하태경, 北서해5도 무장현황 공개 두고 '이적행위' 신경전

김정래 기자입력 : 2019-10-21 15:54
정경두 "적을 이롭게 하는 자료", 하태경 "이적행위했다는 건가"
국회 국방위원회 종합감사 현장에서 21일 '이적행위' 논란이 불거졌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이날 해병대 사령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토대로 "함박도 뿐 아니라 서해 무인 5개 섬이 전엔 방어기지였다가 2015년 공격형 기지로 바뀌었다"며 "방사포가 서해 무인 5개 섬에 들어왔다"고 주장했다.

서해 무인 5개섬은 갈도, 장재도, 무도, 아리도, 함박도로 연평도 인근에 위치해 있다. 하 의원에 따르면 북한 방사포가 갈도에 4개, 장재도·무도에 12개 등이 설치돼 있다.

하 의원은 "갈도, 장재도, 무도에 설치된 방사포가 동시에 288발이 날아간다"며 "2015년 이전에는 방사포가 없었고 (섬에) 근접하는 배가 있을 때 방어용으로 쓰는 평사포만 있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 장관은 "어디에 무엇이 얼마나 배치돼 있다는 자료가 나가는 것 자체가 결코 우리 안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이런 자료는 적을 이롭게 하는 자료라고 누누이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이에 하 의원은 본인을 이적행위자로 몰았다며 거세게 항의했다.

하 의원은 "북한의 무기 현황을 공개하면 적을 이롭게 하는 것이냐"며 "연평도 부근이 더 위험해졌다는 사실을 알려야 만일의 공격에 대해 방어체계를 구축하고 무장도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장관은 "제가 표현이 다소 부적절했다. 하 의원이 이적행위를 했다고 단적으로 말한 것이 아니다"며 "보편적 생각을 말한 것이다"고 해명했다.

여야 의원들도 정 장관의 발언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과 같은당 홍영표 의원은 "우리 군의 대북 정보탐지능력이 얼마나 되는가도 보안 사항"이라며 정 장관을 옹호했다.

반면 정종섭 자유한국당 의원 등 야당 의원들은 "국방부가 북한을 의식해 관련 내용을 숨기는 게 아니냐"며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