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도종환 의원 "공군 호흡기 환자 해군의 3배"

김정래 기자입력 : 2019-10-21 11:39
공군 호흡기 환자 발생 비율이 해군에 비해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이 국방부에서 받은 '2018년 각 군 훈련소 호흡기 환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해군 신병훈련소의 월평균 호흡기 환자 비율은 7.9%(총원 1000여명 중 78.9명)인 반면 공군은 이보다 17.0% 포인트 높은 24.9%(총원 1500여명 중 373.5명)로 조사됐다.

국방부는 2003년부터 추진된 병영생활관 현대화 사업 일환으로, 각 군 훈련소 생활관을 침상형에서 침대형으로 교체하고 있다. 해군은 2009년 이미 완료했고, 육군은 2022년, 해병대는 2023년, 공군은 가장 늦은 2027년 완료될 예정이다.

도 의원은 "낡은 침상형 생활관이 단체 생활을 하는 훈련병 호흡기 질환의 치명적 원인"이라며 개선책 마련을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2020 환러춘제 한중우호음악회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