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사나이’ 토머스 “한글트로피는 나란히 서재에…내년엔 한글이름 마스터”

서민교 기자입력 : 2019-10-20 17:21

20일 제주도 서귀포시 클럽나인브릿지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나인브릿지(총상금 975만 달러)에서 2년 만에 패권을 되찾은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한글이 새겨진 우승트로피를 또 수집했다. 토머스는 우승 이후 “한글 우승트로피 두 개를 서재에 나란히 두게 돼 기쁘다”며 “내년에는 한글로 이름을 완벽하게 쓸 수 있도록 연습하겠다”고 활짝 웃었다.
 

[더 CJ컵 우승자 저스틴 토머스와 한글로 새긴 우승트로피. 사진=JNA GOLF 제공]


토머스는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와 치열한 승부 끝에 20언더파 268타로 극적인 2타 차 우승을 차지했다. 2017년 더 CJ컵 초대 챔피언에 등극했던 토머스는 지난해 세계랭킹 1위 브룩스 켑카(미국)에게 우승을 내줬으나 올해 다시 정상에 오르며 ‘제주 사나이’로 등극했다.

이 대회 우승상금으로 175만 달러(약 20억7000만원)를 받은 토머스는 또 하나의 특별한 우승트로피도 수집했다. 이 대회 우승트로피에는 출전 선수들의 이름을 모두 한글로 새기고 이 가운데 우승자의 이름만 금색으로 장식한다. 대회 첫 우승 당시에도 이 우승트로피에 대해 큰 의미를 부여했던 토머스는 다시 정상에 오른 뒤에도 각별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토머스가 우승을 이루기까지는 챔피언조 동반자 대니 리가 있어 쉽지 않은 여정이었다. 토머스는 “오늘도 대니 리가 너무 잘 쳐서 굉장히 힘겹게 이긴 것 같다”며 “대니 리는 내가 상승세를 탈 때마다 저지했고, 난 이런 압박감 속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이며 우승을 하게 돼 매우 만족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대회 우승으로 PGA 투어 통산 11승 고지에 오른 토머스는 아시아 대륙에서 열린 대회에서 4승을 수확했다. 토머스는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골프 코스도 좋아하고 나와도 잘 맞는다고 생각한다. 굉장히 편안한 마음으로 경기에 임하고 날씨도 쾌적할 때 쳐서 그런 것 같다”면서 “아시아에 오면 소고기를 더 많이 먹어서 그런 건지도 모르겠지만, 사실 대회 전에 정말 열심히 준비하는 것도 비결”이라고 웃었다.
 

[명승부 뒤 악수하는 저스틴 토머스(왼쪽)와 대니 리. 사진=연합뉴스 제공]


토머스가 이 대회에서 우승할 수 있던 승부처로 꼽은 건 14번 홀(파4)이었다. 토머스는 “대회 내내 좋은 샷이 나온 14번 홀이 전환점이었고, 이 홀에서 자신감을 가질 수 있었다”며 “15, 16번 홀에서 모든 샷이 안정적으로 나오면서 이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내가 일관성 있는 플레이를 하면 대니 리도 힘겹게 쫓아올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토머스는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나온 대니 리의 이글 퍼트에 대해 혀를 내둘렀다. 전날 3라운드에서 이글 퍼트로 공동 선두에 오른 대니 리는 이날도 홀컵을 맞고 튕겨 나와 토머스의 간담을 싸늘하게 만들었다.

토머스는 “솔직히 대니 리가 그 이글 퍼트를 잡았다고 해도 놀랍지 않을 정도로 엄청난 퍼트 감각을 보여줬다. 그래서 그린에 가기 전 캐디에게 ‘이번엔 꼭 버디를 잡아내야 한다’고 말해야 할 정도로 대니 리는 대단했다”면서 “정말 들어갈 뻔 했을 때 다시 놀랐고, 안도의 한숨을 쉴 수 있었다. 투 퍼트로 우승을 할 수 있게 돼 편하게 챔피언 퍼트를 했다”고 말했다.

기분 좋게 대회를 마친 토머스는 곧바로 일본으로 이동해 24일 지바에서 개막하는 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총상금 975만 달러)에 출전한다. 토머스는 “출발을 잘했다고 생각한다. 충분히 쉬고 즐긴 다음에 대회를 준비하겠다”고 이번 시즌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