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교포 김찬, ‘메이저’ 일본오픈 우승…8타차 대역전극

서민교 기자입력 : 2019-10-20 16:44

재미교포 김찬이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메이저 대회 일본오픈 골프선수권대회에서 대역전극을 펼치며 짜릿한 우승을 차지했다.
 

[아이언샷 하는 김찬.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찬은 20일 일본 후쿠오카 코가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2019 일본오픈 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2억1000만 엔)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4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오버파 285타를 기록한 김찬은 공동 2위 숀 노리스(남아공), 호리카와 미쿠무(일본)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상금은 4200만 엔(약 4억5600만원)이다.

이번 대회는 악천후로 2라운드, 3라운드가 일몰 중단되는 등 악조건 속에 치러져 우승 스코어가 1오버파에 불과했다. 김찬은 3라운드까지 5오버파 17위로 마쳤고, 선두와는 무려 8타 차까지 벌어져 사실상 우승과는 거리가 멀었다. 하지만 김찬은 대역전 드라마를 쓰며 JGTO 통산 4승을 수확했다.

JGTO 장타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는 김찬은 이 대회 우승으로 JGTO 시즌 상금 1위(9313만5632엔)로 올라서며 허리 부상 이후 완벽한 복귀를 알렸다.

허인회가 공동 5위에 올랐고, 김승혁과 강경남은 공동 12위를 기록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