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정경두 국방 "북한 '무관중-무중계' 축구 경기 아주 잘못"

김정래 기자입력 : 2019-10-18 16:19
野 "9.19군사합의에 북한 적반하장"... 정경두 '동의'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과 북한의 '무관중-무중계' 경기에 대해 "아주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18일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군사법원 국정감사에서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이 평양 원정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이 같이 답했다. 북한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정부와 국방부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것이다.

정 장관은 '(남북군사합의 등) 국민들은 지금까지 우리가 한 조치에 북한이 적반하장이라는 심정인데, 이해하느냐'는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도 "네"라고 동의했다.

정 장관은 정점식 자유한국당 의원이 평양 원정 경기 문제점을 지적하자, "(북한에) 뭘 잘 보이기 위해서 그런 게 아니다"며 "남북이 똑같은 생각으로 평화가 올 수 있게 하는데 동참했으면 좋겠다는 것을 강력하게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15일 평양에서 진행하는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산에서 북한과 축구경기를 펼쳤다. 그러나 북한이 생중계 및 응원 반출을 일절 금지함과 동시에 관중 없이 경기를 진행해 빈축을 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